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8441 1252020102363618441 02 0201001 6.2.0-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3400855000 1603400959000

라임·옵티머스 수사 공방…추미애, 합동 감찰 지시

글자크기
◀ 앵커 ▶

진실이 얼마만큼인지는 알 수 없지만 어쨌든 지금으로선 '라임 사태'에서 핵심 쟁점은 검사가 로비를 받았느냐 안 받았느냐,

그리고 검찰총장이 이걸 알았냐 몰랐냐 입니다.

또 야당과 여당 의원을 차별해서 수사하도록 했느냐도 논란이 아주 뜨겁습니다.

국감장에서 윤석열총장은 검사 로비 의혹은 몰랐고, 여야를 차별해서 수사하게 한 적이 없다고 했는데,

추미애 장관이 어젯밤 이게 정말인지 감찰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곽동건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 1월 추미애 장관 취임 직후 단행된 검찰 정기 인사 때부터 윤석열 검찰총장은 추 장관과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당시 추 장관은 '윤 총장이 인사 의견을 제출하지 않았다'며 책임을 돌렸지만,

윤 총장은 국정감사장에 나와 9달 만에 정면 반박했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유상범/국민의힘 의원]
< (추미애 장관이) 총장이 명을 거역하고 의견을 제출하지 않았다 이렇게 주장한 것 알고 계시죠? >
인사안은 다 짜져있고. 그런식으로 인사하는 법이 없습니다. 법에서 말한 협의는 실질적으로 논의를 하라는 것이고.

이른바 '윤석열 라인'으로 불렸던 대검찰청 간부들이 대거 교체되면서, 윤 총장은 이후 참모들과의 정례 회의도 없앴습니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입장문으로 불거진 '야당 정치인' 수사 논란에서도 보고 체계 문제가 제기됐습니다.

수사 상황이 석달 넘도록 주무 부서를 건너뛴 채 총장에게만 직접 보고된 걸 놓고, 여당은 '수사 무마 아니었냐'며 공세를 펼쳤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박주민/더불어민주당 의원
<야당 정치인에 관련돼서는 (수사가) 어떻게 이뤄졌습니까? 규정에 따라서 이뤄졌습니까?>
검사장들이 저한테 직보를 하면 제가 수사를 해봐라 이렇게 하는 거죠. 그런 첩보까지 이렇게 (보고 절차대로) 가는 건 아니다.

라임 사태와 관련한 검사 로비 의혹에 대해선, 윤 총장은 "언론 보도를 접하자마자 서울남부지검장에게 철저 조사를 지시했다"고 말했습니다.

윤 총장의 해명에도 논란이 계속되자 추 장관은 국감이 진행 중이던 어제 저녁 법무부와 대검에 합동 감찰을 지시했습니다.

추 장관은 "검찰총장과 서울남부지검 지휘부는 '언론 보도 전까지 검사 비위 사실을 보고받지 못해 알지 못했다'고 주장한다"며 감찰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제보자의 주장이 구체적 정황과 부합하는 만큼, 중대 비위가 발생했음에도 수사 검사나 보고 계통에서 은폐나 무마가 있었는지 진상을 확인하라"고 주문했습니다.

MBC뉴스 곽동건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곽동건 기자(kwak@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