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8662 0242020102363618662 03 0308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02892000 1603402901000

美 첫 코로나 치료제 나왔다…렘데시비르 정식 사용 승인

글자크기

美 FDA, 렘데시비르 정식 사용 허가 내

양성 판정 받았던 트럼프에 투약해 주목

길리어드, 렘데시비르 생산량 확대 전력

이데일리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렘데시비르’. (사진=연합뉴스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 제약업체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가 정부의 정식 사용 승인을 받았다. 코로나19 치료제로는 처음 있는 일이다.

22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항바이러스제인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 입원 환자를 치료하는데 사용할 수 있다는 정식 허가를 냈다. 길리어드는 FDA로부터 지난 5월 긴급 사용 승인을 받았으며, 이번에 정식 허가까지 받게 됐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내에서 허가 받은 첫 코로나19 치료제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여한 여러 치료제 중 하나로 주목 받기도 했다.

대니얼 오데이 길리어드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사태가 시작했을 때부터 글로벌 보건 위기의 해법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며 “1년이 채 안 돼 미국에서 렘데시비르를 필요로 하는 모든 환자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 받았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렘데시비르는 당초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된 정맥주사 형태의 약이다. 하지만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효과를 보였고, 주요 코로나19 치료제 중 하나로 기대를 모았다.

길리어드는 렘데시비르 수요가 급증할 것이라는 판단 하에 생산량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이번달 말까지는 글로벌 수요를 맞추겠다는 게 회사 측 복안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