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8962 0092020102363618962 04 0401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04841000 1603404863000

"中, 北 사이버 범죄 지원…지식 공유 가능성"

글자크기

"北 사이버 범죄 수사에 中 협조 구하기 어려워"

뉴시스

[서울=뉴시스]조선중앙TV가 22일 보도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안남도 회창군에 있는 인민군 전사자묘 참배 모습.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0.10.23.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중국이 북한의 사이버 범죄를 지원하고 있다는 미 당국자의 발언이 나왔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존 데머스 미 법무부 국가안보담당 차관보가 22일(현지시간)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화상 토론회에서 이런 지적을 내놨다.

그는 토론회에서 "중국의 사이버 인프라를 통한 지원이 있다"라며 "중국 측이 (북한에) 훈련 및 전문 지식을 공유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때문에 북한 사이버 범죄 수사에 중국 협조를 기대하긴 어렵다고 봤다.

그는 또 "북한엔 정교하고 능력 있는 사이버 침입 전문가와 해커가 있다"라며 "이들은 외화 획득을 위한 작전에 활용된다"라고 덧붙였다. 이는 중국과 러시아, 이란 등에선 두드러지지 않는 독특한 행위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런 행위는 대북 제재로 인한 북한의 외화난을 반증한다는 게 그의 분석이다. 또 북한은 이렇게 탈취한 외화를 미사일과 핵 확산 프로그램에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데머스 차관보는 아울러 미국이 사법 절차를 통해 북한의 사이버 범죄 행위를 증명하고, 대중과 다른 국가를 상대로 이를 알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