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9059 0372020102363619059 03 03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05605000 1603405616000

3년 간 해외직구 전자제품 1위는 무선이어폰…구매대행 불만 많아

글자크기

한국소비자원 조사…3년간 소비자 불만 총 5000건

헤럴드경제

미국 전자제품 제조업체 애플의 무선이어폰, 2세대 에어팟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해외에서 직접 전자제품을 사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가장 인기 있는 직구 품목은 무선 이어폰 등 음향기기로 조사됐다. 전자제품을 직구한 소비자들은 구매 대행 관련 불만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국제거래 소비자포털'과 소비자상담 통합 콜센터인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전자제품 해외직구 관련 소비자 불만이 5002건 접수됐다.

소비자 불만 접수 건수는 2017년 1102건에서 2018년 1716건, 2019년 2184건으로 늘었다.

거래 유형별로는 구매 대행 사업자를 통해 해외 상품을 주문하고 배송받는 것과 관련한 불만이 65.6%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해외 쇼핑몰에서 상품을 구매하고 해외 판매자로부터 직접 배송받는 '직접구매'(17.0%), 해외 쇼핑몰에서 구매 후 배송 대행 사업자를 통해 국내로 배송받는 '배송 대행'(6.7%) 관련 순으로 불만이 많았다.

불만 유형별로는 '제품 하자·품질 및 사후서비스(A/S)' 관련 불만과 '취소·환급 지연 및 거부' 관련 불만이 각각 28.4%, 27.9%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이와는 별도로 최근 1년간 전자제품 해외직구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7월 24∼29일 온라인 설문 조사한 결과도 공개했다.

이들의 구매 품목(이하 중복 응답)은 무선 이어폰이나 스피커, 헤드폰 등 음향기기가 32.4%로 가장 많았고 PC 및 주변기기가 28.7%로 뒤를 이었다.

구매 국가는 미국(59.2%), 중국(43.9%), 일본(11.1%) 순이었다.

구매 이유는 '국내보다 가격이 저렴해서'가 75.2%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국내에서 구하기 어려워서'(30.7%), '제품 종류가 다양해서'(19.9%) 등이었다. 소비자들은 해외에서 직접 구매한 전자제품 가격이 국내 판매가보다 평균 25.1% 저렴하다고 답했다.

해외직구로 전자제품을 살 때 '국가별 전기사양의 차이'는 91.4%가, '국내 A/S가 제한될 수 있는 점'은 90.5%가 인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모델별로 각 1대만 별도 수입승인 없이 통관이 가능하다는 점을 알고 있다는 응답은 64.5%에 그쳤다.

구매할 때 반품 절차를 확인한다는 응답은 23.1%였고 반품 비용은 12.0%가 확인한다고 답했다. 응답자 71.5%는 전자제품을 해외직구로 재구매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13.7%인 137명은 불만과 피해를 경험했고 이 중 66명은 해당 판매처에 직접 처리를 요청했다고 답했다.

소비자원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같은 모델의 전자제품을 한 번에 2대 이상 구매하면 수입 승인을 위한 인증을 거치거나 제품을 폐기해야 하고 이때 추가 비용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주문 수량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또 전자제품은 초기 불량과 부품 누락 등으로 반품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반품 절차와 반품 비용을 구매 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안내했다.

소비자원은 구매 대행 관련 불만이 많은 점을 고려해 구매 대행 사업자의 반품정보와 유의사항 표시 내용을 모니터링하는 한편 오픈마켓 운영자를 통해 오픈마켓 내 입점한 구매 대행 사업자가 소비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kwater@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