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9092 0202020102363619092 06 0602001 6.2.0-RELEASE 20 스타투데이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603405683000 1603405817000 popular

최철호 택배물류센터 생활 충격근황 "사업 망해 감당 불가"…폭행 사건 참회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현장르포 특종세상' 배우 최철호의 근황이 공개됐다.

22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이하 '특종세상')에서 최철호의 충격적인 근황이 공개됐다. 연기파 배우로 주목받다 후배 논란 이후 활동을 사실상 중단한 그는 최근 택배 물류센터에서 일하고 거주하고 있었다.

최철호는 하루 170만 건의 물류가 처리되고 있는 물류센터에서 밤샘 작업을 마치고 제작진을 만났다. 그는 현재 5평 남짓 원룸에서 물류센터 동료들과 4개월째 함께 살고 있었다.

최철호는 택배 하차일을 선택한 데 대해 "살아야 하니까 해야한다"고 했다. 최철호는 "(연기)일이 점점 줄고 해서 사업을 한번 해보다가 코로나 여러 가지 여파로 빚도 생기게 되고 상황이 안 좋아졌다. 버티려고 빚을 내다가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내와 아이들은 처갓집에 있고, 부모님은 요양원에 있다"고 가족이 뿔뿔이 흩어져 생활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10년 전 후배 폭행 사건을 거짓 해명했던 데 대해서도 담담하게 입을 열었다. 그는 "용서받지 못할 일이지만 참회하면서 스스로 용서를 구하는 중"이라며 10년 전 폭행 논란이 퍼졌을 당시를 회상했다.

최철호는 "기자에게 전화가 왔는데 나도 모르게 아니라고 답했다. 그때가 가장 후회된다"고 했다. 이후 뒤늦게 모든 일을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대중의 마음을 되돌리지 못한 그는 "모든 일에는 대가가 따른다. 잘 살아야 한다는 걸 배웠다"고 말했다.

최철호는 "앞으로의 앞날은 모른다. 내 본업이나 가정이 회복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할 수 있는 책임과 최선을 다하고 있다. 더 좋은 일이 있으면 또 최선을 다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