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9337 0772020102363619337 06 0601001 6.2.0-RELEASE 77 텐아시아 6360650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07095000 1603407364000 related

"그냥 인성이 그런 친구"…아이린, '갑질 논란' 사과에도 후폭풍ing[종합]

글자크기
레드벨벳 아이린, '갑질 논란' 인정
지난 22일 스타일리스트 만나 직접 사과
추가 폭로글 등장, 비난 여론 쏟아져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텐아시아

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 /텐아시아DB



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이 '갑질 논란'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한 가운데, 그를 향한 비난이 계속되고 있다.

아이린은 지난 22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나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내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준 많은 분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 보니 나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 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며 "부족한 나를 응원해 주는 팬 여러분과 이번 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모든 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아이린의 사과에도 대중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일부 네티즌들은 사과문에 대한 진정성을 비롯해 성의가 없다고 지적했다.

아이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도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아이린은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다"며 "당사 역시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텐아시아

아이린(왼쪽), SNS 폭로글. /사진제공=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스타일리스트 A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SNS 계정에 "오늘 내가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며 "낯선 방에서의 지옥같은 20여 분이었다. 완벽히 인사는 생략, 의자에 앉아 서있는 내 면전에 대고 핸드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그가 혀로 날리는 칼침을 끊임없이 맞고서 두 눈에서 맨 눈물이 흘렀다. 그녀의 행동은 한참을 생각해도 이해하지 못할 이야기였다"며 "마음을 가라앉히고 인간 대 인간, 사람 대 사람으로 이야기를 제대로 하고 사과를 받고 싶었다. 근데 그냥 사라졌다. 혹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몰라 녹취를 했다. 그녀를 향해 행동을 취해야겠다"고 토로했다.

A씨는 해당 글에서 대상을 언급하지 않았으나 'psycho', 'monster'라는 해시태그를 달았고 일부 네티즌들은 아이린을 거론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텐아시아

아이린 추가 폭로글. /사진제공=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아이린을 향한 추가 폭로가 쏟아졌다. 일각에서는 "결국 터질 게 터졌다", "그냥 인성이 그런 친구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현재 A씨의 폭로글을 삭제된 상태다. 그는 아이린에게 사과받은 직후 원글을 없앤 것으로 보인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