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9661 1072020102363619661 05 0506003 6.2.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58698946 false true false false 1603408260000 1603408326000

UEFA도 극찬대열 합류 "손흥민 완벽한 움직임, 경기 끝냈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손흥민(28, 토트넘 홋스퍼)이 LASK 린츠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시즌 9호골로 쐐기를 박으면서 토트넘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4시(한국시간)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LASK 린츠를 3-0으로 제압했다. 유럽대항전에서 웨스트햄전 충격 3-3 무승부를 털어내고, 유로파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전반에만 2골을 넣었다. 전반 18분 루카스 모우라가 카를로스 비니시우스 패스를 마무리했고, 전반 26분 가레스 베일 패스가 안드라데 발에 맞고 굴절돼 자책골이 됐다. 무리뉴 감독은 후반 16분에 손흥민, 델레 알리, 무사 시소코를 투입해 변화를 줬다.

웨스트햄전처럼 막판 실점은 없었다. 1군급이 들어온 토트넘 공격은 더 날개를 폈다. 후반 38분 비니시우스로 머리로 떨군 볼을 손흥민이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시즌 9호골을 완성했다. LSKA 린츠에 찬물을 끼얹고, 토트넘 승리에 쐐기를 박는 골이었다.

유럽축구연맹(UEFA)도 손흥민 골에 환호했다. 3번째 골에 "환상적인 움직임이었다. 3번째 득점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맷 도허티가 볼을 몰고 비니시우스에게 전달했고, 손흥민에게 머리로 패스했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올시즌 절정의 골 감각을 뽐내고 있다. 컵 대회 포함 8경기 9골 4도움으로 토트넘 핵심으로 자리했다. 선제골을 넣은 모우라는 "정말 좋은 스쿼드다. 우리는 우승컵을 노릴 수 있다"며 자신하기도 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