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9847 0962020102363619847 06 0603001 6.2.0-RELEASE 96 스포츠서울 6360650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09050000 1603415599000 related

아이린, 갑질 논란 직접 사과→이미지 타격 불가피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레드벨벳의 멤버 아이린.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걸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이 갑질 의혹을 직접 사과했지만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아이린은 지난 22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갑질 의혹이 불거진 부분에 관해 사과했다. 그는 “제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며 “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 보니 저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지난 21일 15년차 스타일리스트 겸 에디터 A씨가 개인 SNS를 통해 갑질 사건 폭로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가해자를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해시태그로 아이린과 슬기가 유닛으로 발표한 곡 제목을 거론해 의혹이 커졌다.

A씨는 “‘한 사람이 어떤 환경에서 어떻게 성장하면 저 지경에 이를 수 있을까’라고 깊이 생각한 적이 있다. 오늘 내가 그 ‘을’ 위치에서 한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면서 자신이 당한 일을 설명했다.

A씨는 이 과정에서 갑질 상대의 막말을 녹취했다며 ‘#psycho #monster’ 해시태그를 함께 달았다. 레드벨벳이 갑질 논란과 연관됐다는 것을 추측할 수 있는 연결고리를 남긴 것이다. 특히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과 슬기가 활동한 유닛의 활동곡까지 거론돼 온라인상에서는 갑질 의혹 주인공이 아이린으로 좁혀지는 상황이었다.

반나절 간의 소동 끝에 아이린이 직접 고개를 숙이면서 갑질 사건은 우선 일단락됐다. 아이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또한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아이린이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관해 진심으로 사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 역시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당사 및 소속 아티스트들과 협업하는 모든 관계자 및 스태프분들의 노고를 잊지 않고,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정리했다.

아이린과 SM 측이 신속하게 사과를 한 뒤 폭로글을 올렸던 A씨의 게시글 또한 삭제된 상황이다. 다만 아이린의 청순한 이미지에는 큰 타격이 될 전망이다. 아이돌로서 그동안 쌓은 팬덤의 사랑을 받고 있지만 이번 사건을 계기로 팀에 끼칠 악영향 또한 만만치 않게 됐다.

puri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