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9963 0102020102363619963 08 08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09474000 1603409474000

美서 2400만년 전 ‘상어 학교’ 발견…새끼 때부터 사냥 훈련받았나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한 연구원이 자신이 발견한 고대 상어의 이빨 화석을 들어보이는 모습.(사진=로버트 보에세네커 박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州) 해안 지대에서 약 2400만 년 전에 서식한 고대 상어 무리의 생육지가 발견됐다. 이는 어린 상어가 어느 정도 성장할 때까지 머무는 일종의 ‘어린이집’이자 ‘유치원’이고 ‘학교’인 곳으로, 먹이가 쉽게 잡혀 성장에 최적의 장소였던 것으로 보여진다.

또 이곳에 살던 상어는 발굴한 이빨 화석을 자세히 분석한 연구를 통해 약 3400만 년 전부터 2300만 년 전 사이인 올리고세(점신세)에 살던 큰 톱니이빨 상어인 ‘카르카로클레스 안구스티덴스’(Carcharocles angustidens)로 확인됐다. 이 상어 종은 이보다 후세대인 약 2300만 년 전부터 150만 년 전까지 존재한 역사상 가장 큰 상어 종인 메갈로돈의 근연종인데 이들의 생육지가 발견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 발굴된 화석으로 추정되는 고대 상어의 생육지는 단 2곳만이 알려졌다. 첫 번째는 중남미 파나마에 있는 약 1000만 년 전의 메갈로돈의 생육지이고, 나머지 하나는 남미 칠레에 있는 약 500만 년 된 백상아리의 생육지다. 즉 이번 사우스캐롤라이나 서머빌에 있는 챈들러 브리지 지층에서 발굴된 상어 생육지는 세 번째 사례로 기록되는 것이다.
서울신문

고대 상어의 이빨 화석은 총 87점이 발견됐다.(사진=에디슨 밀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발굴 조사 결과, 이 상어의 치아 화석은 모두 87점이 나왔다. 이를 살펴보니 치어의 치아가 3개(약 3%), 유체의 치아가 77개(89%) 그리고 성체의 치아가 7개(8%)로 확인됐다. 즉 어린 체구가 많은 이곳은 상어의 생육지로 쓰였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당시 사우스캐롤라이나 근해에는 다양한 어류가 분포하고 있어 사냥에 익숙하지 않은 어린 상어에게는 최상의 환경이었다.

이 연구를 주도한 미국 찰스턴대의 고생물학자 로버트 보에세네커 박사는 “아직 심해에 진출할 준비가 안 된 젊은 상어들을 보호해주는 최적의 장소였다”고 지적했다.

87점의 치아 화석 크기를 분석한 결과에서는 전체 평균 몸길이가 4.8m로, 이는 성체 백상아리의 평균 크기와 같거나 그 이상의 크기에 해당한다. 더욱더 놀라운 점은 발굴한 성체의 치아 가운데 사상 최대 카르카로클레스 안구스티덴스가 발견됐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최고 기록은 뉴질랜드에서 발견된 8.47m짜리 개체였지만, 이번 개체는 8.85m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메갈로돈보다 작은 편이지만, 현존하는 가장 큰 상어인 백상아리(6m)를 크게 웃도는 것이다.
서울신문

고대 상어 화석이 발굴된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서머빌에 있는 챈들러 브리지 지층 일대의 모습(사진=로버트 보에세네커 박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에세네커 박사는 “이번 발견은 카르카로클레스 안구스티덴스가 어디까지 성장할 수 있는지에 관한 우리의 이해를 바꿀 것”이라면서도 “어린 개체를 위한 생육지를 조성하는 상어의 환경 적응 전략은 이때부터 시작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시사했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지난 13일 미국에서 열린 척추고생물학회(Society of Vertebrate Paleontology) 연례회의에서 발표됐으며, 학회지 게재를 앞두고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