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26150 1102020102363626150 03 0301001 6.2.0-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19505000 1603419827000

김현미, 국감장에서 의원에 고성... "무책임한 의혹, 음해 말라"

글자크기
야당 의원들과 고성지르며 다툼
고조된 분위기에 국감 잠시 중단되기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인천국제공항공사 제5활주로 부지에 지어진 스카이72 골프장 운영권을 두고 야당 의원이 '골프장 게이트'라고 한 것에 대해 "무책임한 의혹 제기이자 공직자 음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정감사장에서 피감기관의 기관장이 국회의원을 상대로 목소리를 높이는 흔치 않은 일이 벌어졌다.

조선비즈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국토부 종합감사에서 정동만 국민의힘 의원이 김 장관과 이상직 의원 등의 사진을 넣은 PPT를 띄운 후 ‘골프장 게이트’라고 하자 "제 사진을 붙여놓고 게이트라고 하시면 그에 대한 설명을 해주셔야지, 의혹이 있다고만 하고 넘어가면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무슨 의혹인지 설명해달라"며 재차 정 의원에게 질문을 던졌다.

정 의원은 전날 인천국제공항공사·한국공항공사 국정감사에서도 "스카이72 골프장 운영권 문제는 김 장관과 이상직 무소속 의원 등이 연루된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이날도 "인천공항공사가 국가계약법을 위반했고, 국토부 장관도 이에 연루돼있다"며 "로비 의혹에 대해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장관이 이상직 의원이 전북 출신이라는 이유로 이스타항공의 자본잠식을 묵인했다는 의혹이다.

정 의원이 "장관이 이상직 의원과 사진을 찍지 않았느냐"고 하자 김 장관은 "저와 사진을 찍은 사람이 수십만명은 될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당황한 정 의원이 "이 의원과 김 장관님이 잘 아는 사이지 않나. 전주고 동문이다"라고 하자 김 장관은 "그게 골프장이랑 무슨 상관이냐. 제 사진을 올렸으면 근거를 말하라. 의혹이 뭐냐"면서 "전북 출신이 300만명인데 의원님은 그러면 자기 지역구에서 발생하는 모든 사건의 당사자냐"고 몰아세웠다.

김 장관은 이어 "이 의원과 같은 학교도 나왔고, 누나 동생 하는 사이 아니냐"고 하자 "저와 누나 동생하는 우리 당 의원들이 줄을 섰다"면서 "같은 고등학교를 나왔으니 의혹이 있다면, 제가 지금 고등학교를 다른 곳을 하나 더 다녀야하느냐"고 받아쳤다. 그는 또 "진짜 의혹이 있다고 생각하면 면책 특권이 있는 자리에서 말하지 말고, 당당하게 정론관에 가서 말씀하라"고 말했다.

그는 "국감장이라고 해서 무차별적으로 음해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의 발언에 야당 의원들이 일제히 고함치며 국정감사의 진행이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해 진선미 위원장에게 "장관이 반박발언을 할 수는 있지만, 이렇게 무시하듯이 말할 필요가 있느냐"고 했다. 진 위원장은 "정동만 의원은 오후에 김 장관에 대한 의혹을 얘기해달라" 했고, 정 의원은 "오후에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

세종=이민아 기자(wow@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