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29328 0562020102363629328 04 0402002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26173000 1603426183000

‘숨 쉬기 불편해요’ 中 소년, 목에서 살아있는 거머리가…

글자크기

중국 다섯 살 소년 목에서 길이 10㎝ 거머리 나와 / 의료진, 최소 1년여 기생한 것으로 추정

세계일보

숨 쉬기가 불편하다며 고통을 호소해온 중국의 한 소년 몸에서 살아있는 거머리(빨간 동그라미)가 나온 사연이 공개됐다. 중국 웨이보 TV 영상 캡처


숨 쉬기가 불편하다며 고통을 호소해온 중국의 한 소년 몸에서 살아있는 거머리가 나온 사연이 공개됐다.

23일 중국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윈난(雲南)성에 사는 샤오타오(5)는 지난 16일 한 병원에서 거머리 제거 수술을 받았다.

이날 수술을 집도한 의료진은 내시경과 핀셋을 이용해 소년의 목구멍에서 거머리를 떼어냈다.

의료진이 잡은 상태에서도 꿈틀거리며 왕성한 움직임을 보인 거머리는 길이만 10㎝가량 됐다.

정확히 언제 거머리가 샤오타오의 몸에 들어갔는지는 알 수 없었지만, 길이 등을 토대로 의료진은 최소 1년 전에 거머리가 소년의 몸에 들어간 것으로 추정했다.

앞서 샤오타오는 그동안 오염된 물을 마시는 생활환경에 노출됐던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러한 과정에서 거머리가 소년의 몸에 들어가지 않았겠냐는 게 의료진의 추측이다.

수차례 여러 병원을 돌아다니며 치료를 받았는데도 차도가 없었던 소년은 이곳 병원에 방문했으며, 다행히 의료진이 거머리의 존재를 확인하면서 무사히 제거 수술을 받을 수 있었다.

의료진은 “상수도가 발달하지 않은 시골 지역 주민들의 경우, 오염된 물을 마시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아이들에게도 오염된 물이 얼마나 위험한지 잘 교육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