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1554 0682020102463641554 05 0501001 6.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76000000 1603477426000

‘손’ 나오면 골

글자크기

손흥민, 유로파 LASK전도 골맛

2-0 앞선 후반 17분 투입돼 쐐기골… 케인 없어도 물오른 득점력 과시

3경기 연속 득점, 시즌 8경기 9골

동아일보

‘슈퍼 소니’ 손흥민이 23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LASK(오스트리아)와의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1차전 안방경기에서 후반 39분 쐐기골을 터뜨린 뒤 사진을 찍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손흥민은 최근 3경기 연속 골이자 이번 시즌 9번째 골을 넣었다. 사진 출처 토트넘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이 2-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39분. 맷 도허티가 올린 공을 카를루스 비니시우스가 머리로 상대 페널티 라인 왼쪽에 떨어뜨렸다. 그 순간 ‘슈퍼 소니’ 손흥민(28)이 페널티 라인 안으로 전광석화처럼 달려 들어가 왼발 슛으로 쐐기골을 터뜨렸다.

올 시즌 물오른 골 감각을 뽐내고 있는 손흥민이 23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오스트리아 리그 LASK와의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1차전에서도 골을 터뜨렸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뒤 후반 17분에 교체 투입된 그는 2-0으로 앞선 상황에서 쐐기골을 터뜨리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최근 3경기 연속 골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위에 그쳐 예선을 치르고 유로파리그 본선에 진출한 토트넘은 LASK를 3-0으로 가볍게 물리치고 J조 선두에 나섰다.

이날 토트넘은 공격 듀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을 벤치에 앉히고 비니시우스와 루카스 모라, 개러스 베일, 에리크 라멜라로 공격진을 꾸렸다. 경기 시작 18분 만에 모라와 비니시우스가 결승골을 합작하며 기선을 제압했고, 전반 27분 상대 자책골도 나와 토트넘은 비교적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손흥민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잠시 자리를 비웠다가 돌아온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EPL 4라운드, A매치 휴식기를 보내고 나선 19일 웨스트햄과의 EPL 5라운드에 이어 공식 경기에서 3경기 연속 득점 행진을 이어갔다. 이번 시즌 8경기에 출전한 손흥민은 이날 골로 9번째 골을 장식했다. 경기당 1.13골이다. EPL에서 7골을 폭발해 득점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는 손흥민은 유로파리그 3차 예선과 본선 조별리그에서도 한 골씩 넣어 10경기도 치르지 않은 가운데 시즌 두 자릿수 득점을 눈앞에 뒀다.

외신들도 손흥민의 활약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국 매체 BBC는 “오늘도 손흥민의 골로 토트넘은 조별리그를 완벽하게 시작했다”며 “손흥민은 냉정하게 골대 하단 코너로 공을 차 넣었다”고 전했다. 이달 초 포르투갈 벤피카에서 임대된 후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첫 경기를 치른 비니시우스는 데뷔전부터 2도움을 기록하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