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1571 0682020102463641571 02 0201001 6.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76000000 1603476001000

뒤집어진 친구 머리로 세워준 ‘의리의 거북이’

글자크기

스스로 몸 못뒤집는 ‘설카타 거북’

이타적 행동, 사육사도 보기힘들어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몸이 뒤집혀 곤경에 처한 거북이를 다른 거북이가 도와주는 장면(사진)이 포착돼 화제다.

서울대공원은 야외 방사장에 있던 설카타육지거북이 몸이 뒤집어진 다른 거북이를 보고 머리로 밀어 몸을 바로잡도록 도와주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23일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거북이가 몸이 뒤집힌 친구를 머리로 밀어 원래 상태로 돌리는 모습이 나온다. 서울대공원 관계자는 “거북이가 이동에 방해돼 밀어내는 것일 수도 있겠지만 보기에는 친구를 돕는 감동적인 모습 같다”며 “파충류는 교감보다 본능이 앞서는 동물로 거북의 이타적인 행동은 사육사들도 거의 목격한 적이 없는 드문 일”이라고 말했다.

설카타육지거북은 몸길이가 대략 90cm까지 자라며 갈라파고스코끼리거북, 알다브라코끼리거북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로 몸집이 큰 육지거북이다. 한국에서는 민며느리발톱거북이라고도 불린다. 등껍데기의 위치가 높은 편이어서 스스로 몸을 뒤집지 못한다. 변온동물인 거북의 특성상 뒤집힌 채로 햇빛 아래 오래 노출되거나 물을 마시지 못하면 말라 죽을 수도 있다. 영상은 서울대공원 홈페이지의 ‘대공원앨범’에서 볼 수 있다.

대전에서는 어미 고양이의 애타는 울음소리 덕분에 중학교 건물 기둥 안에 갇혀있던 새끼 고양이 3마리가 목숨을 구했다.

새끼 고양이가 빠진 곳은 2.5m 기둥에 있는 작은 구멍. 사방이 벽돌로 막혀 있어 사람들의 눈에 쉽게 띄지 않는 곳이다.

어미 고양이가 교사와 학생들에게 다가와서 계속 울어댔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교사와 학생은 망치로 벽돌을 깨고 기둥 안쪽 좁은 공간에 있는 새끼 고양이를 간신히 꺼냈다.

학교 측은 기둥 옆 컨테이너 밑에 고양이의 보금자리를 마련해줬다.

박창규 kyu@donga.com / 대전=이기진 기자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