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1708 0562020102463641708 03 03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76300000 1603476642000

농협중앙회,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 화상총회 개최

글자크기
세계일보

22일 오후 개최된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화상총회에서 이성희 회장(現 농협중앙회장)과 각국 회원기관 대표 등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농협 제공


농협중앙회는 전 세계 농업협동조합을 대표하는 ICAO(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 회장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2020년 총회를 22일 저녁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화상으로 개최하였다.

지난 7월 취임한 이성희 회장은 이번 총회를 통해 전 세계의 농업·농촌이 발전하고, 농민이 더 윤택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추진하는 ICAO운영 전략을 발표하였다.

특히 지속가능발전목표 중 하나인 빈곤종식(제1목표)과 식량안보확보(제2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한국농협의 발전 경험을 개도국 회원기관에 전수할 한국농협모델 수출 프로젝트를 가동한다.

또한 혁신장려(제9목표)에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농업 구현을 활용, ICAO를 농업부문 혁신의 아이콘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세계일보

이성희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회장(現 농협중앙회장)이 22일 저녁 개최된 화상총회를 주재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급격한 기후변화로 피해를 입고 있는 전세계 농업인 지원방안으로 기후변화대응(제13목표)을 추진하여 UN등 국제기구와의 연대협력을 추진하고 국제사회에 지속적인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하여 회원기관 대표들은 대륙별 실행과제를 수립하고 현장에서 성과를 도출할 수 있는 실질적 활동계획을 다짐했다.

이성희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 회장(現농협중앙회장)은 “전 세계 농협이 농업·농촌·농업인은 물론 전 세계에 기여하는 명실상부한 국제기구로 거듭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ICAO 운영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는 전 세계 협동조합을 대표하는 국제협동조합연맹(ICA)의 농업분과기구로서 1951년 창설되어 전 세계 31개국 35개 회원기관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한국 농협중앙회는 1998년부터 회장국을 맡고 있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