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1731 0252020102463641731 02 0201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78524000 1603495426000

흔들리는 김봉현 옥중편지… ‘與 로비’ 자신이 언론에 뿌렸다

글자크기

측근 前수원여객 이사 법정에서 “3월에 돈준 사실 등 흘리라 지시”

라임자산운용 정·관계 로비 의혹의 핵심인 김봉현(구속)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도피 중이던 지난 3월 측근에게 “언론의 불길을 다른 데로 돌려야 된다”며 이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사하을 지역위원장에 대한 로비 의혹을 언론에 흘리라고 지시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2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이상호 전 위원장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김모 전 수원여객 재무이사는 “김 전 회장이 이 전 위원장에게 돈을 준 사실과 룸살롱에서 함께 술을 마시며 찍은 사진을 언론에 보내라고 해서 박모씨를 통해 (언론에) 뿌렸다"고 증언했다. 로비 의혹과 접대 사진은 실제로 지난 3월 언론에 보도됐다. 수원여객은 라임 펀드의 자금이 들어간 곳이다. 이 전 위원장은 김 전 회장으로부터 30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과 김 전 회장이 실소유하는 회사의 주식(56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 8월 재판에 넘겨졌다.

조선일보

구속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전 이사의 증언에 따르면 검찰이 짜맞추기식 강압수사로 여당 정치인에 대한 로비 진술을 유도했다는 김 전 회장 ‘옥중 편지’ 내용 등의 신빙성에 의문이 생긴다. 김 전 회장은 두 차례의 옥중 편지와 지난 16일 이 전 위원장 재판 증언 등을 통해 “검찰이 짜놓은 프레임대로 진행이 안 되면 불이익을 받을 것 같았다”며 검찰이 짜 맞추기 수사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김 전 회장은 이미 3월부터 여당 정치인 로비 사실을 스스로 언론에 흘려왔던 것이다.

김 전 회장은 최근 두 차례 옥중 편지를 통해 자신에 대한 개인 횡령 혐의에 대한 조사는 검찰이 대충하고, 오로지 여권 인사에 대한 로비 조사만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 전 이사는 이날 검사가 이 전 위원장에게 대해 불리한 증언을 하라고 협박했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았다”고 답했다. 더욱이 지난 3월 김 전 회장 측이 흘리라고 지시한 로비 내용엔 현직 청와대 고위 인사,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다른 여권 인사들에 대한 내용도 포함됐고, 김 전 회장은 4월 체포 후 검찰 조사에서 “로비 수사부터 해달라”며 관련 진술을 모두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공판에 출석 예정이었던 김 전 회장은 건강상의 이유로 불출석했다.

[김아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