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1795 0252020102463641795 04 0403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81103000 1603481146000

“이번 토론의 승자는 음소거 버튼”

글자크기

[2020 美 대선 D-10] 1차토론 망친 ‘끼어들기’ 사라져 두 후보 제대로 된 정책토론 보여

조선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현지 시각)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대에서 열린 마지막 TV토론에서 논쟁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음소거 버튼은 신의 선물(godsend)이었다.”

워싱턴포스트(WP)는 22일(현지 시각) 미 테네시주 내슈빌 벨몬트대에서 열린 마지막 미 대선 TV토론에 대해 이같이 평가했다. WP는 “그것(음소거 버튼)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변화시켰다”며 음소거 버튼으로 “두 사람의 (정책적) 차이가 증폭됐다”고 했다. 인터넷 매체 복스도 이번 토론의 승자로 ‘음소거 버튼’을 선정했다.

미 대선토론위원회는 지난달 29일 1차 TV토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답변 도중 수시로 끼어들어 토론이 난장판이 되자, 이번엔 마이크를 끄는 기능을 도입했다. 각 토론 주제별로 두 후보가 2분씩 자신의 정견을 먼저 발표하는데, 이 시간만큼은 상대 후보가 중간에 끼어들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토론위원회가 이 규칙을 마련한 것은 역사상 처음이었다.

조선일보

나란히 앉은 트럼프家 여인들… 멜라니아, 코로나 회복후 첫 공개석상 등장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보좌관, 아내 멜라니아 트럼프, 차녀 티파니 트럼프(사진 왼쪽부터)가 마스크를 쓰고 22일 미 테네시주 내슈빌 벨몬트대에서 열린 대선 후보 토론회를 참관하고 있다. 멜라니아는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회복한 뒤 처음으로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럼프는 1차 토론의 혹평을 의식한 듯 이날 상당히 절제된 자세로 토론에 임했다. 바이든의 공격에 욱한 트럼프가 고개를 흔들거나 얼굴을 찡그리는 모습이 TV 화면에 잡혔지만 상대의 말을 자르지는 않았다. 다만 트럼프가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건강보험개혁법인 ‘오바마케어’에 대응한 자신의 보건 정책을 설명할 때 발언이 길어져 마이크가 꺼지는 경우는 있었다.

토론이 진지해지자 두 후보가 서로 정책 공방을 펼치는 긍정적인 모습도 펼쳐졌다. 바이든이 “지구 온난화는 인류에 대한 실존적 위협으로 이를 해결할 도덕적 의무가 있다”고 하자, 트럼프는 “석유 산업을 문 닫게 할 거냐. 나는 수백만의 일자리를 희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또 바이든이 미 전역의 최저시급을 현재 7.25달러에서 15달러로 올려야 한다고 하자, 트럼프는 “각 주정부에 맡겨야 한다. (물가가 낮은) 앨라배마와 (비싼) 뉴욕이 같을 수가 있느냐”라고 받아쳤다.

이날 트럼프는 마스크 없이 연단에 나왔지만 바이든은 검정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나온 뒤 마스크를 벗었다. 두 사람은 1차 토론 때와 마찬가지로 팔꿈치 인사도 하지 않았고, 토론이 끝난 후에도 서로 인사 없이 부인과 함께 각자 무대를 떠났다.

[워싱턴= 조의준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