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3904 0372020102463643904 08 08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03941000 1603534420000

10만 유튜버 출연료 회당 2천만원!…20만은? ‘돈잔치!’ [IT선빵!]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유명 스타일리스트이자 유튜버인 한혜연씨가 자신의 유튜브에 ‘내돈내고 내가 샀다’고 주장하며 올린 영상. [한씨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유동현 기자] “구독자 10만 유튜버 되면 광고 출연료만 2000만원!”

유튜브가 대중적 인기 플랫폼이 되자, 유튜버들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국내 한 대형 유튜버 기획사의 광고비 책정 단가에 따르면 구독자 10만명을 보유한 유튜버의 경우 한 회 광고 출연료가 2000만원이다. 뷰티, 게임, 스포츠, 여행 등 분야에 따라 가격은 소폭 상이하지만 대개 2000만원 안팎에 책정된다.

구독자가 올라갈수록 출연료도 더 올라간다. 유튜버 광고 출연료가 그야말로 ‘돈잔치’다.
헤럴드경제

유료광고를 표기한 한 유튜버 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유료광고를 표기한 한 유튜버 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버 기획사의 광고 출연료 단가를 보면, 구독자 20만명을 기준으로 광고비가 책정됐다. 5만명에서 20만명 사이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가 브랜드와 콜라보레이션을 한 경우 광고 모델비는 최대 2000만원이다.

구독자가 늘어날수록 가격도 점점 올라간다. ▷20만명 이상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의 경우 광고 한 회 광고 모델비는 3000만원. ▷40만명 이상은 3500만원 ▷60만명 이상은 4000만원 ▷80만명 이상은 4500만원 ▷100만 유튜버는 5000만원 ▷150만 유튜버는 한 회당 모델비 6000만원이 공식 단가다.

특히 뷰티&스타일 유튜버가 가장 많은 광고 출연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부르는 게 값’일 정도로 공식 단가보다도 더 높은 출연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헤럴드경제

뒷광고 논란이 불거졌던 유튜버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뒷광고 논란이 불거졌던 유튜버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광고 기획담당자는 “유튜버 광고 출연료는 책정단가 외 옵션과 형태에 따라 더 올라간다”며 “이마저도 단가보다 높게 부르는 유튜버가 태반”이라고 밝혔다.

실제 한 뷰티 유튜버의 경우 인스타그램에 제품 및 브랜드 게시물을 한 번 올리는 대가로 4500만원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유튜버 출연료가 유명 연예인 뺨칠 정도로 높아졌다”며 “공식적인 가격 말고 별도의 돈을 요구하는 유튜버도 많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dingdong@heraldcorp.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