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4255 0182020102463644255 02 0207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506168000 1604111885000

일주일에 계란 6개 먹으면 무슨 일이 일어날까

글자크기
계란을 일주일에 6개까지 섭취하는 사람의 심혈관 질환(CVD) 발생 위험이 계란을 일절 먹지 않는 사람보다 6% 낮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이탈리아 카타니아 대학 생의학과 생명공학과 지세페 그로소 교수팀은 올해 4월까지 의료 데이터베이스에서 심혈관 질환 관련 논문 39편을 찾아내 메타 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 이 연구 결과는 '유럽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이 메타 분석한 기존 연구 논문 39편엔 약 200만명의 의료 기록이 담겨 있다. 이중엔 관상동맥 질환 환자 8만5053명, 뇌졸중 환자 2만5103명, 심부전 환자 7536명, 심혈관 질환 환자 14만7124명의 의료 기록이 포함됐다.

계란 섭취와 심혈관 질환의 관련성을 추적한 14개 연구 논문의 메타 분석을 통해선 계란을 하루 1개 이하 먹는 사람은 계란을 일절 먹지 않는 사람에 비해 심혈관 질환 위험이 6%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계란에 콜레스테롤이 많이 들어 있다는 이유로 심혈관 질환 환자 중엔 계란 섭취를 꺼리는 사람도 있지만 그럴 필요가 없음을 시사한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건강한 사람이 계란을 섭취하면 LDL 콜레스테롤 수치와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모두 오를 수 있다"라며 "계란 섭취 후 HDL 콜레스테롤 수치 증가가 LDL 콜레스테롤 수치 증가로 인한 심혈관 질환 위험을 상쇄하고도 남는다"라고 지적했다.

'최고급 단백질'을 공급하는 영양 고농축 식품인 계란엔 다양한 심혈관 질환 예방 성분과 면역력 강화 성분이 들어 있다.

계란엔 면역력 강화 영양소도 풍부하다. 계란에 함유된 비타민 B6·B12와 셀레늄은 새로운 면역세포의 생성을 돕고, 비타민 A는 백혈구의 일종인 T세포의 기능을 도와준다. 비타민 D 섭취가 부족하면 면역 반응이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타민 D는 햇볕을 받으면 피부에서 생성되는 '선 샤인 비타민'이어서, 일조량이 감소하는 10월에서 이듬해 3월까지는 계란 등 비타민 D가 풍부한 식품을 챙겨 먹는 것이 중요하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