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9242 1092020102463649242 08 0801001 6.2.0-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3542827000 1603544920000

코로나19 검사 로봇 개발…“인체 임상시험 추진”

글자크기

[KBS 대전]
[앵커]

사람 대신 코로나19 검사를 할 수 있는 로봇을 대학생들이 개발했습니다.

상용화되면 코로나19 뿐 아니라 각종 전염병 검사에 쓰일 수 있어 의료인들의 감염 위험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서영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의료진이 피검사자의 코에 면봉을 넣어 코로나19 검체를 채취합니다.

마스크에 방호복까지 착용했지만, 감염 위험에 노출될 수밖에 없어 항상 불안합니다.

[선별진료소 의료진 : "코로나라는 질병 자체가 약간 전파력이 강해서 어떻게 걸릴 지 모르기 때문에 그런 부분이 좀 걱정되더라구요."]

사람 팔 모양의 로봇이 면봉을 잡은 뒤 한바퀴를 돌아 인접한 다른 로봇 팔의 구멍에 면봉을 꽂아 고정합니다.

이어 정면의 작은 구멍을 통해 음압부스 밖에 있는 마네킹의 코에 면봉을 넣어 검체를 채취합니다.

그리고 검체가 묻은 면봉을 꺼낸 뒤 부스 바닥의 작은 병에 넣고, 이 면봉이 재사용되지 않도록 끄트머리를 부러 뜨립니다.

모든 과정이 1분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코로나19 검사를 하는 의료인들의 안전을 위해 호서대 학생들이 개발한 로봇 검사 장비입니다.

[장서윤/호서대 로봇자동화공학과 4학년 : "의료진이 환자를 검사하는 과정에서 위험 하고 새로운 감염이 발생할 수가 있는 상황인데요.이런 2차 감염을 막기 위해서..."]

학교 측은 상용화를 위해 특허를 출원한데 이어 보건당국의 승인을 얻는 대로 임상시험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류근호/호서대 로봇자동화공학과 교수 : "임상시험하고 식약처 허가를 위해서 대규모 투자가 필요하기 때문에 그 부분을 위한 기업체 접촉을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로봇이 상용화된다면 다양한 분야에서 의료진을 대신해 위험한 검사를 수행할 수 있게 돼 각종 감염병 대응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서영준입니다.

촬영기자:홍순용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영준 기자 (twintwi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