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9599 0292020102463649599 08 0804001 6.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48000000 1603548071000

[롤드컵] '고스트' 장용준, "2019 담원과 2020 담원은 달라"

글자크기
OSEN

라이엇게임즈 플리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용준 기자] "어느 팀이 결승에 올라오든, 우리가 이기겠다."

롤드컵 역대 최소 경기시간으로 LCK의 악몽이었던 G2에 그간 설움을 시원하게 되갚았다. 승리의 주역 중 한 명인 '고스트' 장용준은 결승에서도 멋진 승리로 우승의 기쁨을 선물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담원은 24일 오후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벌어진 '2020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G2와 4강전서 상체와 하체가 번갈아 활약하면서 3-1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담원은 창단 이후 처음으로 롤드컵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담원의 결승행으로 LCK 역시 3년만에 결승 진출팀을 배출하는데 성공했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 나선 장용준은 "G2를 상대로 승리해서 더 의미가 있는 것 같다. 첫 출전한 대회에서 롤드컵 로얄로더 한 번 해보고 싶다"라고 결승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

4세트 막바지 세리머니에 대해 그는 "8강에서 G2가 젠지를 상대로 세리머니 하는 걸 보고, 우리가 복수하자라는 이야기를 했다"면서 "2019년 담원과 2020년 담원은 아예 다른 팀으로 볼 정도로 발전했다. G2가 맵 전체를 자고 흔드는 플레이를 잘하는데, 그런 점만 주의하자고 이야기를 하고 경기에 임했다"라고 G2전 준비 과정도 밝혔다.

4세트 완승에 대해 장용준은 "밴픽 과정에서 G2가 흔들리는게 보였다. 밴픽이 끝나고 우리가 이겼다는 생각을 했다. 게임 내에서도 설계대로 편하게 됐다. 경기가 이렇게 빨리 끝날 줄 몰랐다"고 활짝 웃었다.

마지막으로 장용준은 "결승에서 LPL 두 팀 모두 잘하는 팀이라 예상하기 쉽지 않다. 어느 팀이 올라오든 우리가 승리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