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9853 1092020102563649853 04 0401001 6.2.0-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54003000 1603555561000

美 보건복지 장관 “한국 대형교회 코로나 접촉자 체포 위해 군·경 동원”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알렉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이 우리 정부가 대형교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접촉자를 모두 체포하려고 군과 경찰을 동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CNN방송 녹취록에 따르면, 에이자 장관은 현지시간 23일 CNN 인터뷰에서 진행자로부터 한국과 미국은 같은 날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지만, 매우 다른 경로를 보였다는 질문에 대해 한국은 미국과 철저히 다른 유형의 특징을 갖고 있다면서 "한국은 한 대형교회에서 폭발적인 감염 사례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러고 나서 그들은 그 교회를 봉쇄하고 교회의 개인들과 접촉한 모든 사람을 체포하기 위해 군대와 경찰력을 사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에이자 장관은 또 우리나라의 검사능력을 과소평가하는 듯한 발언을 이어간 뒤 한국의 방식이 "그들의 문화적, 법적 문맥에서 그들에게 적합한 것"이라며 미국에서는 실행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CNN 진행자의 질문은 한국이 코로나19 통제에 성공했지만 미국은 대유행과 큰 피해를 막지 못했는데, 장관으로서 초기부터 좀 더 공격적인 대응이 필요했다고 생각지 않느냐는 것이었지만, 에이자 장관이 사실과 다른 답변을 한 것입니다.

에이자 장관은 한국의 일부 대형교회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 후 대응 조처를 언급한 것으로 보이지만, 우리나라는 집단감염이 생긴 일부 교회에서 방역수칙을 위반한 개별 사례에 경찰 공권력이 개입했을 뿐 에이자 장관 말처럼 접촉자들을 모두 체포하기 위해 공권력을 사용하지는 않았습니다.

이날 에이자 장관은 진행자로부터 미국이 한국처럼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더라면 미국의 사망자를 크게 낮췄을 것이라는 쓴소리를 듣기도 했습니다.

현재 미국은 코로나19 확진자가 800만 명을, 사망자가 22만 명을 각각 넘는 등 발병과 사망에서 전 세계 1위의 오명을 쓰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효인 기자 (izzana@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