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9889 0232020102563649889 02 0201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55207000 1603555228000

'일주일 앞' 불안한 핼러윈데이…방역당국 "행사·클럽 방문 자제"

글자크기

핼러윈 데이 앞두고 집단감염 우려 커져

일부 클럽은 벌써 '미리 핼러윈'

용산구, 핼러윈 기간 방역수칙 준수 여부 점검

방역당국 "클럽·주점 등 다중이용시설 방문 자제"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핼러윈 데이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가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핼러윈 데이는 유령이나 괴물 분장 등을 하고 사탕과 초콜릿을 얻으러 다니는 미국의 대표적 행사다. 한국에 수입된 핼러윈 데이는 각종 분장을 한 젊은이들이 클럽이 밀집한 번화가를 돌아다니는 모습으로 자리 잡았다. 매년 핼러윈을 전후해 이태원이나 홍대ㆍ강남 등 번화가에는 특이한 분장을 하고 거리에 활보하거나 클럽에서 춤을 추는 젊은이들을 쉽게 볼 수 있다.


한동안 손님이 없어 전전긍긍하던 클럽 입장에선 이번 핼러윈 데이가 대목이기도 하다. 이달 12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클럽 등 유흥시설이 문을 열 수 있게 되자 상당수의 클럽은 영업을 재개했다. 행사 준비를 마친 일부 클럽은 벌써부터 핼러윈 데이 홍보에 나서며 손님을 모으고 있다.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이번 주말부터 미리 핼러윈 데이 파티를 시작한 곳도 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이번 핼러윈 데이를 계기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특히 핼러윈 행사를 즐기는 이들이 사진 촬영을 위해 단체로 몰려다니는 데다 물감을 이용해 얼굴 분장을 하는 경우도 많아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질지 의문이라는 시선도 많다. 핼러윈 데이 때 클럽 등 유흥시설 운영을 막아달라는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이태원이 있는 서울 용산구는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일주일 동안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매년 핼러윈 데이를 전후해 이태원에는 10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몰렸었다. 이날과 다음 주말인 30∼31일에는 용산구와 서울시·경찰청 등이 이태원 일대 식품접객업소를 돌며 야간 합동단속을 벌일 계획이다.


방역당국도 핼러윈데이가 코로나19 확산의 기폭제로 작용할 수 있다고 보고 사전 대응에 나섰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핼러윈 데이 모임과 관련해 "코로나19는 '3밀'(밀집·밀접·밀폐) 환경 어느 곳에서든 발생할 수 있다"며 "발열·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많은 사람이 모이는 행사나 클럽·주점 등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이어 행사 참여시에는 "신체 접촉이나 노래 부르기 등 침방울이 발생할 수 있는 행위를 자제하고, 음식 나눠 먹지 않기도 실천해달라"며 "가능한 짧은 시간 머무르고, 모임 이후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