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9909 0042020102563649909 04 04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3555981000 1603569610000

트럼프, 플로리다에서 사전 투표..."트럼프라는 사내에게 투표"

글자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을 열흘 앞두고 플로리다주에서 사전 투표를 마쳤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 시각 24일 오전 플로리다주 소재 웨스트팜비치 도서관에 설치된 임시 투표소에서 사전 투표를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투표를 마친 뒤 만면에 웃음을 지으며 "'트럼프'라는 이름의 사내에게 투표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사전 현장투표가 우편투표에 비해 훨씬 더 안전하다"며 우편투표가 부정 선거에 더 취약하다는 기존 주장을 반복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습니다.

이날 투표장에는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는 동행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랜 기간 거주했던 뉴욕 맨해튼을 떠나 지난해 플로리다주로 주소지를 옮겼습니다.

플로리다는 올해 대선의 6개 경합주 중 가장 많은 대통령 선거인단이 걸려있는 곳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려면 반드시 이겨야 하는 승부처로 꼽힙니다.

이를 고려한 듯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이곳에서 두 차례나 유세를 펼쳤습니다.

선거전문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의 여론 조사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플로리다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격차가 1.5%포인트 에 불과할 정도로 박빙 승부가 펼쳐지고 있습니다.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대선 당일인 11월 3일 주소지가 있는 델라웨어주에서 현장투표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교준 [kyoj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