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9921 1092020102563649921 04 0401001 6.2.0-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57427000 1603621086000

아프간 자폭 공격 24명 사망·70명 부상…“IS 배후 자처”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서부의 한 교육센터 인근에서 24일(현지시간) 오후 자살 폭탄 공격이 발생해 최소 24명이 숨졌다고 외신과 현지 언론이 당국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현지 당국은 사망자 중 어른 7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15∼26세의 학생이라고 말했습니다.

애초 사망자 수는 10여명으로 알려졌으나 현장 수습 등이 진행되면서 사상자 수가 크게 늘어났습니다. 현지 톨로뉴스는 사망자 수가 30명을 넘을 것이라며 부상자 수도 70명 이상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내무부 대변인인 타리크 아리안은 자폭범이 카사르-에 다니시 교육센터에 들어가려다 경비에게 발각되자 건물 밖 거리에서 폭탄을 터트렸다고 밝혔스니다.

사고 현장에는 건물로 들어가려던 희생자들의 가방과 책 등이 흩어져 있고 병원으로는 부상자들이 계속 옮겨졌다고 목격자들은 전했습니다.

주민 알리 레자는 AFP통신에 “나는 건물에서 100m가량 떨어진 곳에 서 있었지만 큰 폭발로 인해 쓰러졌다”며 “온통 먼지와 연기가 가득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슬람국가(IS)는 이날 텔레그램 메신저에 올린 성명에서 자신들이 이번 공격을 수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이를 뒷받침할만한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공격이 발생한 곳은 시아파 주민이 많이 사는 지역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슬람 수니파인 IS는 시아파를 배교자라고 부르며 그간 시아파 주민 대상 테러를 여러차례 감행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진연 기자 (jinl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