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9949 0042020102563649949 04 04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3560593000 1603560966000

분노한 태국 청년들 "나라는 국민의 것...군주제 개혁"

글자크기
[앵커]
태국에서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분위기가 거세지고 있습니다.

왕실을 신성시한 오랜 관행을 깨고 군주제 개혁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심상치 않습니다.

청년들이 거리로 나온 이유는 무엇인지, 태국 김영준 리포터가 시위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국민은 영원합니다! 이 나라는 국민의 것입니다!"

어둠이 내려앉은 밤하늘을 시민들이 스마트폰 조명을 들고 밝힙니다.

세 손가락 경례는 군부에 저항한다는 상징.

태국에서는 지난 7월부터 젊은 층을 중심으로 반정부 시위가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시위 참가자 : 태국 정부가 시민들을 무시하고 우리 권리를 마음대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우리에겐 표현의 자유가 사라졌습니다.]

[시위 참가자 : 정부는 우리 목소리를 듣지 않고 있습니다. 진압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죠. 계속 싸울 겁니다.]

2014년 쿠데타로 들어선 군정부에 대한 불만은 군부독재에 반대하고 민주주의 가치를 내세운 진보 '퓨처포워드당'을 강제 해산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거리로 나온 청년들은 불공정한 사회에 분노하며 쁘라윳 내각 퇴진과 왕실 모독죄 폐지, 군주제 개혁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시위 참가자 : 왕은 시민을 도와야 합니다. 시민들은 계속 세금을 내는데, 왕은 정작 나라가 어려울 때 자리를 비웠습니다!]

이후 경찰이 시위대에게 물대포를 쏘는 등 과잉 진압 논란이 일면서 한때 경찰과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시위 참가자 : 집회는 시민들이 민주적으로 의견을 표출하는 장입니다. 정부가 비상사태 선포로 시민들의 권리를 없애면 안 됩니다.]

시위대가 SNS를 통해 전 세계 지지를 호소하며 쉽게 물러서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태국은 중대한 전환점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YTN 월드 김영준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