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9962 0292020102563649962 05 0506003 6.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63660000 1603563788000

'7개월 만 실전' 카바니, 희망적이었던 32분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균재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신입생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가 7개월 만의 실전이자 맨유 데뷔전서 합격점을 받았다.

카바니는 25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첼시와 홈 경기서 후반 13분 교체 출격해 32분을 소화했다. 맨유와 첼시는 0-0으로 비겼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은 공격이 잘 풀리지 않자 지체없이 카바니 카드를 먼저 꺼냈다. 올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맨유 유니폼을 입은 그는 7개월 만의 실전 경기서 맨유 데뷔전을 치렀다.

카바니는 다니엘 제임스를 대신해 후반 13분 그라운드를 밟았다. 1분 만에 감각적인 슈팅을 시도했다.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크로스를 절묘한 힐킥으로 연결해 첼시의 옆그물을 때렸다. 여전한 위치 선정과 감각이었다.

카바니는 주 포지션인 최전방 공격수로 부지런히 피치를 누볐다. 후반 25분엔 우측면을 침투해 문전으로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골키퍼 가슴에 안겼다.

카바니는 종료 직전 첼시의 코너킥 찬스서 좋은 헤더로 수비에 일조했다. 종료 2분 전엔 박스 안에서 결정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옛 동료 티아구 실바의 호수비에 막혔다.

카바니는 7개월 만의 실전 경기서 두 차례 슈팅을 시도하며 가능성을 확인했다. 오디온 이갈로 외엔 정통파 스트라이커가 없는 맨유에 희망을 안긴 32분이었다./dolyng@osen.co.kr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