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0095 0042020102563650095 02 02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3572558000 1603572847000

다가오는 '핼러윈 데이'...이태원 클럽 방역 또 '비상'

글자크기
[앵커]
호박 유령과 해골, 각종 괴기한 분장들.

영미권에서 유래한 축제인 '핼러윈 데이'는 몇 년 전부터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젊은이가 즐기고 있습니다.

오는 31일이 '핼러윈 데이'인데요.

코로나19가 한창이라는 점이 문제입니다.

파티를 즐기려는 젊은이들이 클럽 등지로 몰리며 지난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재현되는 것 아니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임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이태원의 한 클럽을 지자체 합동단속반이 찾았습니다.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키는지 확인하기 위해섭니다.

"방역 수칙 때문에…. (저희 지금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어요. 예약 안 한 손님은 입장 안 됩니다.)"

손님들은 마스크를 쓰고 있고, 빈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띄어 앉았습니다.

[유태혁 / 클럽 대표 : (테이블 간) 거리 2m 이상을 준수해서 핼러윈 데이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인근의 다른 클럽.

마스크를 벗은 손님들로 발 디딜 틈 없이 붐볐습니다.

"(손님들이 나왔다 들어갔다 해서….) 나왔다 들어갔다 해도 최대 인원을 여기서 제한했으면 저렇게 많지 않아요."

클럽 등 유흥시설들이 밀집한 서울 이태원엔 매년 '핼러윈 데이' 기간 10만 명이 몰립니다.

이 때문에 5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다가오는 '핼러윈 데이'를 계기로 되풀이될 수 있다는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당시엔 한 자릿수였던 일일 추가 확진 환자가 지금은 백 명대라는 점이 우려를 더욱 키웁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 사회적 거리 두기로 억눌려온 젊은 층의 활동 욕구가 느슨한 경각심을 틈타 폭발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태원이 속한 서울 용산구는 '핼러윈 데이' 기간 이태원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하고 나섰습니다.

서울시는 식약처·서울지방경찰청 등 관계 기관과 합동단속반을 꾸렸습니다.

내달 3일까지 이태원과 홍대·강남 등지에서, 클럽과 감성주점 등 고위험 시설들이 '인원 제한·휴식 시간제 운영'과 같은 방역 수칙을 잘 지키는지 점검할 예정입니다.

[박경오 / 서울시 식품정책과 식품안전팀장 : 술집들을 점검해보니까 아직도 거리 두기가 안 되고 종사자나 영업주가 마스크를 미착용하는 등 (방역 수칙을) 미준수하는 경우가 꽤 있어서 확인서 받고 집합금지 명령을 내릴 예정입니다.]

정부는 핵심 방역 수칙을 어긴 업소는 단 한 번만 적발돼도 영업을 정지시키고 벌금을 부과하는 등 강력하게 조처할 방침입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