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0180 0562020102563650180 02 02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573200000 1603598211000

정은경 "작년 독감 백신 접종 후 7일 내 사망한 노인 1500명"

글자크기

정 청장 "예방접종 너무 서두르기 보다는 안전한 예방접종 실시하는 게 필요. 올해 독감 유행 수준은 아직 예년보다 낮은 상태, 유행 시기 조금 더 늦어질 가능성이 높다"

세계일보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2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국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사업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작년 독감 예방접종 기간에 백신을 맞고 일주일 이내에 숨진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약 1천500명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독감 예방접종과 무관하게 다른 이유로 사망했지만, 시간상 선후 관계를 보면 예방접종과 연관성이 있는 것처럼 보일 수 있는 사례가 그 정도 규모라는 뜻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예방접종과의 인과성과 상관없이 예방접종을 하고 사망했다는 통계가 그 정도 있는 상황"이라며 "예방접종하고 관련이 없는 사망자의 숫자로 보면 된다"고 했다.

질병청은 이러한 자료를 토대로 올해 예방접종 이후 사망한 어르신이 예년보다 늘어났는지 살펴볼 방침이다. 올해는 아직 접종 기간이 끝나지 않아 우선 작년 자료를 참고했다고 질병청은 전했다.

질병청에 따르면 미국의 경우 2013년에 65∼74세 인구 10만명당 11.3명이 백신 접종 후 사망했다. 75세 이상은 10만명당 23.2명으로 사망률이 더 높았다.

우리나라는 지금까지 이런 자료를 별도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이번에 질병청이 통계청 자료 등을 취합해 계산했다.

질병청이 이 같은 사망자 수치를 공개한 배경에는 최근 독감 예방접종 후 어르신 사망 사례가 잇따르는 것을 백신 탓으로 단정 짓기 어렵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해마다 노환·기저질환 등으로 어르신이 숨지는 사례가 일정 규모 자연스럽게 발생할 수밖에 없는데, 이를 간과하면 독감 백신에 대한 불안이 과도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독감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하는 사람이 이날 기준 48명까지 늘면서 국민들 사이에서는 '백신을 맞아야 할지 모르겠다', '맞기가 꺼려진다'라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이다.

그러나 질병청은 전문가들이 사망자 26명의 부검 및 역학조사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백신 접종과 사망의 인과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판단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예방접종 사업은 중단 없이 계속 이어가되,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 사례는 앞으로도 신속히 조사해 결과를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정 청장은 "우리나라에서 매년 3천여명이 독감과 이로 인한 합병증으로 사망한다. 독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못지않게 굉장히 위중한 감염병"이라며 "예방접종을 받아주시기를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유행에 따른 위험성도 경계해야 한다.

다만 정 청장은 "예방접종을 너무 서두르기보다는 안전한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게 필요하다"며 "올해 독감 유행 수준은 아직 예년보다 낮은 상태이고 유행 시기가 조금 더 늦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시간, 또 추운 날씨에 밖에서 접종을 기다리면 심혈관·뇌혈관 질환에 영향을 줄 우려가 있다"며 "접종 초기에 많은 분이 몰리지 않게끔 시간을 갖고 건강 상태가 좋을 때, 기온이 오른 따뜻한 시간대에 예방접종을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질병청에 따르면 만 70세 이상 어르신에 대한 예방접종이 시작된 19일 이후 21일 0시까지 이틀간 무료 접종을 받은 어르신이 298만6천107명으로 전체 대상자의 28.1%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정 청장은 "작년보다는 100만명 정도가 일찍 (백신을) 맞았다"며 "아무래도 백신이 부족하다는 우려가 있어 초기에 접종을 많이 받으신 게 아닌가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23일 0시 기준으로 무료 접종을 마친 어르신은 391만1천567명으로 전체 접종 대상자의 36.7%이다. 유료로 접종을 받은 32만3천292명을 더하면 전체 접종 대상 어르신의 39.8%가 독감 접종을 마쳤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