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0245 0372020102563650245 06 06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75006000 1603575015000 related

[어게인TV]”고아성 지인, 다 연세 많아”…‘온앤오프’ 류현경, 박혜수 등장에 ‘깜짝’

글자크기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tvN 방송 화면 캡쳐



류현경이 고아성의 지인 등장에 놀랐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는 절친 류현경, 박혜수와 오프 생활을 즐기는 고아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기상 후 침대에 누워 스마트폰을 만지는 고아성의 모습에 김민아는 “작은 침대를 쓰시네요?”라며 놀랐다. 알고 보니 고아성이 친언니와 방을 함께 공유하는 세 자매 중 막내였던 것. 이어 언니와 함께 쓰는 옷장을 뒤적이며 옷을 찾던 고아성은 외출한 언니에게 전화를 걸어 “언니, 내 화이트 셔츠 입고 나갔냐”고 물었다. 이에 스튜디오에 있던 모두가 “언니가 입고 나간 게 확실하다”며 흔히 있는 자매 싸움을 예상했다.

그러나 그냥 “알겠어”라며 전화를 끊는 고아성의 모습에 모두 당황했다. 고아성은 “언니가 안 입고 나갔다고 하면 그냥 알겠다고 한다”며 “언니들과 한 번도 싸워본 적이 없다”고 말했고 MC들은 “말도 안 된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연기를 위해 따로 마련한 작업실을 공개했다. 고아성은 “가수 분들께는 안무 연습실이 있지 않냐”며 “배우들에겐 연기 연습할 공간이 없다. 5년 전 작업실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김민아는 “월세가 굉장히 비싸지 않냐”고 물었고 고아성은 “첫 월세가 60만 원 정도였다”고 말했다. 장우혁은 “처음부터 독립하기는 힘들다”며 “반독립이 좋은 생각인 것 같다”고 말했다.

고아성이 작업실에서 일과 취미로 유유자적 시간을 보내던 가운데 절친한 배우 류현경이 찾았다. 고아성은 그동안 작품에 참여하며 보관해온 소품을 정리했고 함께 들여다보던 류현경은 영화 ‘괴물’ 속 영정 사진, ‘칸느 영화제’ 출입증 등이 등장하자 감탄하며 구경했다. 고아성은 “영화 촬영을 할 때마다 기념으로 소품을 모은다”고 설명했다. 성시경은 “작품을 할 때마다 하나씩 훔치는 거냐”고 물었고 고아성은 “훔치기도 한다”며 “컷과 동시에 소품을 챙긴다”며 농담했다. 장우혁은 온앤오프 소품을 집으며 “이거 추천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을 함께 찍은 배우 박혜수와 류현경을 서로에게 소개시키고 친목을 다졌다. 류현경은 “아성이 지인들은 다 연세가 높으시다”며 “자기보다 어린 동생을 소개해준 게 처음”이라고 말했다. 주로 송강호, 박성웅 등의 대선배와 친하게 지내왔던 것. 세 사람은 곧 “집에서는 대본 보기가 쉽지 않다”며 작업실의 장점을 열변하며 친해졌다. 박혜수는 “아성 언니에게 작업실에 와도 되냐고 물었더니 바로 비밀번호를 알려줬다”며 고아성에게 고마워했고 류현경은 “아성이에게 물어보면 ‘어느 요일은 혜수가 쓴다’고 말할 때가 있다”며 “예약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다음 방송에서는 문별과 함께 추억의 게임 점프를 하며 오프 생활을 즐기는 마마무 솔라와 뮤지컬 무대 뒤의 모습을 공개한 아이비의 모습이 예고돼 기대를 안겼다. tvN ‘온앤오프’는 매주 토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