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0259 0232020102563650259 04 0401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62165766 false false false false 1603575331000 1603575352000

미 보건전문가, 하루 코로나19 신규 환자 10만대 진입 경고

글자크기

3∼4주 뒤 사망자 급증 우려

파우치, 마스크ㆍ사회적 거리 두기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 재차 강조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하루 10만명 이상 나올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마이클 오스터홀름 미국 미네소타대학 전염병 연구정책센터 소장은 23일(현지시간) CNN에 출연해 "(코로나19) 환자 수가 여섯 자리 숫자에 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스터홀름 소장은 통상 신규 환자가 발생한 뒤 2∼3주의 시차를 두고 사망자도 증가한다는 점을 들며 "앞으로 3∼4주 뒤면 사망자도 가파르게 올라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존스홉킨스대 통계를 기준으로 미국에서는 전날 코로나19 사태 후 가장 많은 8만3757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새 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인 7월 16일의 7만7362명보다 6000명 가량 더 많은 수치다.


뉴욕타임스(NYT)는 23일 신규 환자를 이보다 더 많은 8만5000여명으로 집계했고, 워싱턴포스트(WP)는 최소 8만2600명이 새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집계했다.


또 CNN은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환자도 이날 6만3000명을 넘었다며 이는 평균 신규 환자가 증가세로 돌아선 9월 중순보다 84% 증가한 것이라고 전했다.


조지아주에서는 이날 9월 초 이후 가장 많은 신규 환자가 나왔고, 오하이오주에는 사흘 연속으로 최대 신규 환자 기록을 갈아치웠다. 오클라호마주에서는 나흘째 신규 환자가 1000명 이상 발생했다.


뉴저지주에서는 24일 1994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는데 이는 5월 이후 하루 신규 환자로는 최대치다.


플로리다주에서도 24일 4471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했다.


또 펜실베이니아주는 이날 2043명의 신규 환자를, 일리노이주는 6161명의 신규 환자를 보고했다.


보건 전문가들은 여름철의 재확산에 이은 이번 3차 확산을 소규모 모임이 주도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날씨가 선선해지며 사람들의 활동 공간이 바이러스가 퍼지기 쉬운 실내로 옮겨가면서 모임이 전염의 주요 통로가 되고 있는 것이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최근 이 주에서 가족 모임이 1순위 전염원이 되고 있다며 주민들에게 경각심을 당부했다.


23일 신규 환자가 최대치를 기록한 노스캐롤라이나의 보건 관리들은 '사회적ㆍ종교적 모임'에서 집단 발병 사태가 나오는 것을 계속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연말을 앞두고 핼러윈과 추수감사절, 크리스마스 등 가족ㆍ친척ㆍ사교 모임이 빈번한 대형 명절이 줄줄이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더그 버검 노스다코타 주지사는 주민들에게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 등 확산 억제 지침을 준수해 다음 달 26일인 추수감사절까지 신규 환자 수를 낮추자는 '추수감사절 도전'을 제안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ㆍ전염병연구소 소장은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재차 강조했다.


파우치 소장은 23일 "이것(기본 방역 수칙)은 간단하게 들리지만 우리는 일사불란하게 이를 하지 않고 있으며 그게 바로 우리가 이 급등을 보는 이유 중 하나"라며 "우리는 나라를 봉쇄하지 않고도 그들(바이러스)을 통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존스홉킨스대는 이날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853만3568명, 사망자수를 22만4407명으로 각각 집계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