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0287 0532020102563650287 05 0501001 6.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76112000 1603576232000

UFC 무패 파이터 하빕, 개이치 '질식'시키고 '29연승'

글자크기

하빕, 트라이앵글 초크로 개이치에 승리

라이트급 3차 타이틀 방어전 승리 후 곧바로 UFC 은퇴 선언

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노컷뉴스

종합 격투기 통산 29연승 무패 기록을 세운 하빕 누르마고메도프(가운데) (사진=SPOTV NOW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케이지 안에서는 그가 왕이었다.

UFC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가 도전자 저스틴 개이치(32·미국)를 질식시키고 3차 타이틀 방어전에 성공했다.

하빕은 25일 오전(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야스 아일랜드에 열린 UFC 254 메인 이벤트 경기에서 개이치를 상대로 2라운드 1분 34초 만에 트라이앵클초크로 서브미션 승리를 거뒀다.

하빕은 종합 격투기 통산 29연승 무패 기록과 라이트급 3차 타이틀 방어전을 동시에 성공하는 기쁨을 만끽했다. 라이트급 잠정 챔피언이었던 개이치는 4연승 행진을 멈추고 22승 3패가 됐다.

하빕과 개이치는 1라운드 시작 후 1분 동안 공방이 없었다. 두 선수는 신중하게 상대를 분석했다. 하빕은 조금씩 개이치를 코너로 몰아갔고 개이치는 그런 하빕을 피해 빠른 스텝으로 케이지를 돌았다.

개이치는 하빕이 들어올 때마다 강한 레그킥으로 맞섰다. 하빕은 다리를 휘청이면서도 성큼성큼 다가갔다. 하빕은 40초를 남기고 테이크다운에 성공했다. 이어 풀만운트까지 뺏고 암바를 시도했다. 하지만 라운드 종료 공이 울려 기술을 끝내지 못했다.

2라운드 개이치는 레그킥에 강도를 높였다. 하빕이 들어올 때 카운터 펀치도 잊지 않았다. 하빕은 카운터와 레그킥을 맞으면서도 게이치를 계속 압박했다.

노컷뉴스

트라이앵글 초크를 시도 중인 하빕(아래) (사진=SPOTV NOW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이치가 강한 레그킥을 날리자 하빕이 달려들었다. 다리를 내주고 테이크다운을 뺏는 전략이었다. 곧바로 백마운트까지 따낸 하빕은 개이치를 바닥에 눌렀다. 이어 목에 다리를 감고 트라이앵글초크에 들어갔다.

초크를 풀기 위해 하빕을 들어 올리는 순간 다리는 더 깊게 개이치의 목을 조였다. 완벽하게 기술에 걸린 개이치는 탭을 쳤다. 하지만 주심은 바로 경기를 멈추지 않았다. 개이치가 재차 탭을 칠 때서야 경기를 중단시켰다. 초크에서 풀려난 개이치는 그대로 실신했다.

29연승 무패, 라이트급 챔피언 3차 방어전 성공. 승리를 장식한 하빕은 경기 후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하빕은 최정상에서 내려온다는 말과 함께 UFC 를 떠났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