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0308 0182020102563650308 05 0507003 6.2.0-RELEASE 18 매일경제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603576530000 1603576566000

팀 동료의 폭로 "최지만, 사실은 영어 잘해요" [현장인터뷰]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탬파베이 레이스 선수들은 팀 동료 최지만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레이스 선수단은 25일(한국시간)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리는 LA다저스와 월드시리즈 4차전을 앞두고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인터뷰에 참석한 투수 타일러 글래스노, 외야수 헌터 렌프로에는 일제히 동료 최지만의 존재감에 대해 말했다.

글래스노는 "매 번 즐겁게 경기하는 선수"라며 최지만에 대해 말했다. "잘하든, 못하든 그의 얼굴에는 늘 미소가 가득하다"며 그의 밝은 미소를 높이 평가했다. "뭐라 한 가지 일화를 꼽기가 어렵다. 그는 상징적이고 재밌는 선수"라고 덧붙였다.

매일경제

탬파베이 동료들은 최지만을 어떤 선수로 생각하고 있을까? 사진=ⓒAFPBBNews = News1


렌프로에는 최지만을 '팬들에게 사랑받는 선수'라고 칭했다. "팬들과 정말 잘어울린다. 탬파베이 지역 사회의 일원이 된 것을 그도 좋아하고 있고, 팬들 모두가 그를 사랑한다. 그가 지금 등장 음악으로 사용하고 있기도 하지만 팬들이 '지! 맨! 초이!'라며 그의 이름을 외치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언제나 미소를 잃지 않으며, 동료들과도 농담을 한다. 그리고 사실은 영어 구사도 완벽하다. 여러분과 인터뷰를 할 때만 통역을 데리고 오는데 왜그러는지 모르겠다. 아무튼 우리는 모두 그를 사랑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케빈 캐시 감독은 "그는 이전까지 여러 구단을 거치면서 많은 일들을 겪었던 선수다. 이 팀에 와서 스스로 기회를 벌었다"며 최지만이 이 자리까지 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음을 인정했다.

이어 "그의 가장 좋은 모습은 그 자신 그대로일 때 나온다. 그렇기에 우리는 그가 그 자신의 모습을 보이도록 허락했다. 그는 매일 클럽하우스에 에너지를 불어넣고 있다"고 설명했다.

팬들에게 인기가 많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우선 첫 번째로 좋은 선수다. 그리고 보면 알겠지만 그는 나가서 뛰는 것을 정말로 즐기고 있다. 항상 미소를 잃지 않는 것이 윌리(윌리 아다메스)와 비슷하다"며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최지만은 "내가 완벽하게 영어를 했다면 더 재밌었을 것"이라며 아직 자신의 모습을 완벽하게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렸을 때 고생을 많이 했다. 마이너리그에서 힘든 생활을 많이 해서 지금 메이저리그에서 좋은 시설에서 생활하는 것을 즐기고 있다. 힘들어도 웃으면서 즐겁게 하자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며 미소를 잃지 않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