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1653 0362020102563651653 04 0401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63182444 false true true false 1603587180000 1603605250000

[美 대선 D-9] 오바마 "한국 코로나 인구당 사망자 수, 미국의 1.3%"… 트럼프 맹공

글자크기
경합주 플로리다, 바이든 지원 유세
같은날 첫 확진자 나온 한국과 비교
트럼프 부실 코로나 대응 통렬 비판
한국일보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대선을 열흘 남겨둔 24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지지 연설을 하고 있다. 마이애미=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실 대응을 비판하면서 한국을 언급했다. 같은 날 첫 확진자가 발생했는데도 현재 사망자 수에서 엄청난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은 트럼프 행정부의 방역 정책 실패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미 대선을 열흘 앞둔 이날 오바마 전 대통령은 대표 경합주(州)인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다. 그는 이날 연설 도중 한국과 미국의 코로나19 사망 비율을 비교했다. 오바마는 "한국의 인구당 사망자는 우리(미국)의 1.3%에 불과하다"면서 "그들의 정부가 자신의 업무에 신경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는 비난이다.

이웃 국가인 캐나다와도 비교하면서 "피해를 최소화하려는 (캐나다) 정부 조치 덕에 인구당 사망자는 미국의 39%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독일의 데이터 기업인 스타티스타 자료에 따르면 인구 100만명당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미국이 679.06명인 반면 한국은 8.81명, 캐나다는 267.57명이다.

오바마는 지난 21일 펜실베이니아에 이어 두 번째 현장 유세에서도 트럼프를 여러 차례 직격했다. 특히 미국의 자치령인 푸에르토리코를 팔겠다는 트럼프의 발언을 꼬집고 허리케인 등 허술한 재난 대응을 신랄하게 공격했다. 플로리다에 살고 있는 푸에르토리코 유권자 표심을 잡기 위한 제스처였다. 오바마는 2017년 푸에르토리코에서 3,000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허리케인 마리아를 언급하면서 "허리케인이 푸에르토리코를 황폐화시킬 때 대통령은 포기하지 말고 재건을 도왔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일간 뉴욕타임스는 "트럼프를 향한 가장 본능적이고 강도 높은 공격 중 하나"라며 "대통령 행도에 지난 4년간 억눌러왔던 경멸을 표출했다"고 평했다.

플로리다는 남부 '선벨트' 경합주 3곳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지역이다. 오바마는 바이든 캠프의 자원봉사자 사무실에 방문해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여러분이 플로리다를 얻는다면 이번 일(대선)은 끝이다. 그렇게 하면 내가 (선거일에) 늦게까지 깨어 있을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개표 속도가 빠른 플로리다에서 바이든이 이기는 것은 사실상 대선 승리 예보라는 뜻에서 한 말이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