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2152 0512020102563652152 01 0103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603588982000 1603617254000

장제원 "재보선 승리하려면 홍준표·김태호 복당부터"

글자크기

"제일 먼저 할 일은 야권 단일대오…국민의당과도 긴밀히 협력해야"

홍준표·김태호·윤상현 현재 무소속…권성동은 9월17일 복당

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당이 내년 재보궐선거에서 승리하려면 홍준표·김태호 의원 등 무소속 의원들을 복당시켜서 야권이 단일대오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국민으로부터 선택받은 동지들을 6개월 넘게 방치하는 것은 정치를 떠나 사람의 도리가 아니다"라며 이렇게 밝혔다.

국민의힘에서 탈당해 무소속 신분으로 당선된 의원은 홍준표·김태호·윤상현·권성동 의원이다. 이중 가장 먼저 복당계를 냈던 권 의원이 지난달 17일 당에 돌아왔다.

장 의원은 비상대책위원회를 또 한번 직격했다. 그는 비대위가 '선별 복당'에 나서고 있다면서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는 식의 '감별정치'가 연속되는 선거 참패의 가장 큰 원인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당권을 잡고 있는 사람들의 횡포이자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른 감별정치의 망령"이라며 "동지들에게 이렇게 잔인한 당이 어떻게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겠느냐"라고 적었다.

장 의원은 "국민통합을 외치기 전에 우리 편부터 통합해야 한다"며 "국민의당과도 긴밀히 접촉해서 함께 선거를 치를 수 있는 방법을 도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kays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