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2346 0092020102563652346 04 0401001 6.2.0-RELEASE 9 뉴시스 62165766 false true true false 1603589797000 1603598833000

오바마 "한국 인구당 코로나19 사망률 미국 1.3% 불과"

글자크기

플로리다 유세에서 트럼프 코로나 대응전략 비판

뉴시스

[마이애미=AP/뉴시스]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플로리다 국제대학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오바마는 "한국의 인구당 코로나19 사망자가 미국의 1.3%에 불과한 것은 한국 정부가 자신의 업무에 신경 썼기 때문"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했다. 미 CNN은 인구 100만명당 코로나19 사망자가 미국이 679.06명인데 반해 한국은 8.81명이라고 발표했다. 2020.10.2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 지원 유세를 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비난했는 데 이 과정에서 한국을 거론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유튜브 '조 바이든' 채널로 중계된 플로리다 유세에서 한국과 미국의 코로나19 인구당 사망률을 언급했다.

그는 "한국의 인구당 사망자는 우리의 1.3%에 불과하다"며 "이는 그들(한국)의 정부가 자신의 업무에 신경을 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대해 그 어떤 대응 전략도 갖추고 있지 않다"며 "그는 현실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CNN방송은 인구 100만명당 코로나19 사망자가 미국이 679.06명인데 반해 한국은 8.81명이라고 보도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점을 겨냥해 "그는 자신을 보호할 기본적인 조처조차도 할 수 없다"며 "그가 초기에 일에 매진했다면 우리의 상황이 이렇게 나빠지는 것을 절대 보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지난 21일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유세를 하며 바이든 지원에 뛰어 들었다.

민주당은 오바마 전 대통령 등판으로 미국 내 유색인 유권자 및 젊은 유권자의 투표 참여 열기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