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3762 0032020102563653762 04 04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63545334 false true false false 1603594443000 1603594450000

총리 퇴진 요구 시한 지난 태국, 반정부 집회 지속

글자크기

군주제 개혁 요구 커지는 가운데 국왕은 지지파 격려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태국 반정부 집회 주최 측은 쁘라윳 짠오차 총리가 퇴진요구 시한을 지키지 않았다며 계속 시위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25일 일간 방콕 포스트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쁘라윳 총리는 전날 방콕 시내 한 사찰에서 행사를 마치고 나오며 "사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입장은 반정부 집회 주최 측이 퇴진을 요구한 시한인 24일 오후 10시(현지시간)를 넘겨서도 달라지지 않았다.

그러자 반정부 집회 주최 측인 '자유 청년'과 '탐마삿과 시위 연합 전선'은 25일과 26일 방콕 도심에서 쁘라윳 총리 퇴진, 군부 제정 헌법 개정, 군주제 개혁 등을 요구하는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26일에는 태국 주재 독일대사관으로 집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독일은 마하 와치랄롱꼰 태국 국왕이 상당 기간 체류하는 국가다.

집회 주최 측은 24일에도 방콕과 9개 주(州)에서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태국 반정부 집회
[방콕 AFP=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태국 의회는 26∼27일 특별 회기를 열어 긴장감이 고조되는 반정부 시위 사태와 관련한 해결책을 모색하기로 해 결과가 주목된다.

그러나 총리 퇴진과 군주제 개혁 등 예민한 문제가 쉽사리 돌파구를 찾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연합뉴스

왕실 지지자 격려하는 태국 국왕
[방콕 포스트 웹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와 관련, 와치랄롱꼰 국왕은 지난 23일 밤 왕궁 앞에 모인 수천 명의 왕실 지지파를 격려했다.

와치랄롱꼰 국왕은 이 자리에서 특히 지난 21일 반정부 집회 때 푸미폰 아둔야뎃(라마 9세) 전 국왕의 사진을 들고 있었던 지지자의 어깨를 두드리면서 "매우 용감하다"며 감사의 뜻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와치랄롱꼰 국왕은 지난 15일 한 행사에서도 "태국은 국가를 사랑하고 군주제를 사랑하는 이들을 필요로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