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4473 0362020102563654473 08 0801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63665584 false true true false 1603596840000 1603596858000

이건희 빈소 준비하는 삼성서울병원... 고요함 속 분주한 분위기

글자크기
한국일보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관계자들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 준비에 한창이다. 곽주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오전 별세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가 준비 중인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은 고요하지만 분주한 분위기였다.

아직 이 회장의 빈소가 마련되지 않은 낮 12시 30분쯤까지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은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한 채 조용한 분위기에서 장례식 준비에 한창이었다. 속속 모여든 취재진 100여명은 장례식장 1층에 포토라인을 설치해 조문객 취재를 준비하고 있으며, 병원 관계자와 삼성전자 관계자들은 분주히 장례식장 내외를 오가고 있다. 이 회장의 빈소는 장례식장 지하 2층에 위치한 17호, 18호, 19호에 마련될 예정이다.
한국일보

25일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가 준비되고 있는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층에 모인 취재진. 곽주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회장의 장례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가족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25일에는 가족과 친지들의 조문만 받을 예정이며, 외부 조문은 26일 오후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이날 이 회장의 별세 소식을 전하며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장례식은 50인 미만이 집합하는 가족장으로 치러질 것"이라며 "조화와 조문은 정중히 사양한다" 밝혔다.

이 회장은 2014년 5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 6년 5개월 동안 병상에서 일어나지 못하다 이날 오전 삼성서울병원에서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4일장으로 오는 28일 발인 예정이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