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5554 0372020102563655554 03 03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63665584 false true false false 1603600237000 1603600244000

[이건희 별세] 빈소 예정 삼성서울병원 '북적'

글자크기

포토라인 설치 되고 취재진 몰려

빈소 관련 정보는 아직 게재 안 돼

헤럴드경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입구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이 회장이 생전 치료를 받던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은 평소 주말 오전과 달리 인파로 북적이고 있다.

이 회장의 별세 소식이 알려진 오전부터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는 취재진이 모여들기 시작해 약 수십명이 장례식장 출입문 주위에 대기한 상태다.

장례식장 출입문에 설치된 포토라인을 둘러싸고 방송 장비와 사진기자들이 대기했다.

업계에 따르면 이 회장의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설치될 예정이다. 다만 장례식장 게시판에는 이 회장의 빈소 관련 정보는 아직 게시되지 않은 상태다.

구체적인 장례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정 양복을 입고 장례식장에서 대기하고 있는 일부 삼성그룹 임직원들의 모습도 보였다.

삼성전자는 "장례는 고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며 "조화와 조문은 정중히 사양하오니 양해해주시기 바란다"고 알렸다.

장례식장 관계자는 취재진이 몰리자 출입문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장례식장에) 실내 50인 이상 모이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빈소가 마련된 지하 2층에 기자들의 출입이 제한된다'는 내용의 안내문을 부착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