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55569 0252020102563655569 01 0101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00287000 1603609165000

김웅 “진혜원은 ‘나이트’ 김남국은 ‘공부’ 언급... 요즘 많이 배운다”

글자크기
조선일보

김웅 국민의힘 의원/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응원 화환’을 “나이트 개업”에 비유한 진혜원 검사에 대해 “요즘 배우는 게 많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화환을 보면 보통 결혼식, (일반 상점) 개업식을 떠올린다”며 “누군가는 나이트클럽을 떠올린다는 것을 알았다”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서울 동부지검 부부장검사로 발령낸 진 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서초동에 신 ○서방파가 대검나이트라도 개업한 줄 알았다”며 서울 대검찰청 앞 화환 행렬을 비판했었다.

조선일보

/진혜원 페이스북


한편 김 의원은 “링 위에서 떡실신 KO되고 나서 링밖에서 상대방이 준비 안 해왔더라고 외치며 정신승리하는 것도 배웠다”며 “공부가 안 되도 떡실신인데 공부하고 왔으면 초상치렀겠다”고도 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를 치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참담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윤 총장이) 공부를 하나도 안 해왔다”고 한 말을 비판한 것이다.

조선일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정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