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2840 0682020102563662840 01 0101001 6.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631160000 1603631340000

정세균계 의원들 주축 ‘광화문 포럼’ 본격 가동

글자크기
‘정세균 계’ 의원들이 주축이 된 ‘광화문 포럼’이 모임을 시작하며 본격 가동된다. 일각에서는 여권의 잠재적 차기 대선 후보 꼽히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중동(靜中動) 행보를 시작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25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 따르면 광화문 포럼은 26일 국회에서 첫 조찬 모임을 갖는다. 이 포럼은 정 총리가 의원 시절 17대 국회에서 주도해 만든 공부 모임이다. 당시 명칭은 ‘서강 포럼’, 참여 인원은 30명 남짓이었다.

21대 국회에서는 이름이 바뀌고 초선 의원들도 대거 합류하면서 50여 명 이상으로 세를 불렸다. 포럼 회장은 민주당 김영주 의원이, 운영위원장과 간사는 각각 이원욱 안호영 의원이 맡았다.

광화문 포럼이 움직이기 시작한 것은 최근 여권 상황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지율 1위를 달렸던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1위 자리를 내주며 여권의 차기 구도가 술렁이고 있다. 여기에 다음달 6일에는 ‘친문 핵심’인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항소심 선고도 예정돼 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정 총리가 대선을 겨냥하고 있다면 움직이기 시작해야 할 타이밍”이라며 “정 총리는 현실 정치와 거리를 둘 수밖에 없는 만큼, SK계 의원들이 여의도를 중심으로 세 불리기를 위한 물 밑 작업에 나선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포럼에 참여하는 한 의원은 “현안을 공부하자는 취지에서 특정 계파가 아니라 다양한 의원들이 모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모임을 자제하다가 이제 시작하는 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