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3244 0372020102663663244 06 06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38327000 1603638333000 related

'1호가 될 순 없어' 이경애, 스튜디오 초토화 시키는 거침 없는 입담(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임미숙과 김학래 부부는 이경래를 만나고 최양락, 팽현숙 부부는 캠핑을 떠났다.

25일 밤 10시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이경애의 입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애는 김학래, 최양락을 보더니 "여기 선배기만 하지 다 내 밥"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경애는 "이봉원은 당시 찌질이었다"며 "출퇴근할 때 '안녕하세요, 신인 개그맨입니다'라고 하면 저희는 그냥 다 들어왔는데 이봉원은 '안녕하세요'하면 '어디서 거짓말을 하냐'며 경비 아저씨한테 쫓겨났다"고 말했다. 이어 "나와 미숙이는 이봉원 문제를 해결하러 다닌 해결사였다"며 "경비실에서 이봉원을 막으면 미숙이가 찾아가 해결하곤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미선은 "보면 우리 남편 여복은 참 많다"고

그러면서 이경애는 "이봉원이 눈이 높아서 예쁜 여자 아니면 쳐다도 안 봤고, 지적인 여자들을 좋아했다"고 말했다.

이경애는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 하나도 없다"라며 "그들도 아니겠지만 나도 아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미숙과 김학래는 이경애 집을 찾았다. 두 사람을 본 이경애는 “다 안와도 우리집에 오빠만큼은 진즉에 왔어야 했다”라고 말했다. 이경애가 두 사람을 이어준 것이다. 과거 김학래가 고백해 임미숙이 기도원으로 도피했을 때 이경애의 도움으로 김학래가 임미숙과 만났다는 것이다.

김학래는 깻잎을 따다가 임미숙을 주려고 쫓을 꺾어다 줬다. 이에 임미숙은 "우리 신랑이 처음 따왔다"고 감동했다.

그러자 갑자기 이 모습을 본 이경애는 “학래 오빠가 저렇게 사람처럼 살아봤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경애는 "김학래, 최양락이 대중에게는 최고의 개그맨이지만 남자로서 부인에게는 정말 별로다"라고 덧붙였다. 알고보니 이 꽃은 이경애가 임미숙을 위해 준비한 것이었고 김학래에게 꽃을 임미숙에게 갖다주라고 한 것이었다. 이후 식사자리에서 이경애는 또 폭탄 발언을 했다.

이경애는 “내가 최초 고백한다"며 "양락 오빠도 미숙이에게 마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경애는 “오빠들이 미숙이를 다 좋아했는데 말을 못 붙인 것"이라며 "그러다 1년 뒤 3기 팽현숙 씨가 들어왔고 양락 오빠가 현숙이를 찍은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다 세 사람은 결혼이야기를 시작했고 김학래는 임미숙이 "다시 태어나도 나랑 결혼하겠냐"라는 질문에 안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학래는 "또 속썩이면 어떡하냐"고 말했다. 이에 임미숙은 감동이라고 했다.

이어 브랜드대상에서 베스트커플상을 받은 팽현숙과 최양락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최양락은 브랜드 대상 수상 당시 의상에 대해 입을 열었다. 최양락은 "황당했던 게 서울 호텔이었는데 경주 호텔로 가서 옷이 안 온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팽현숙은 "호텔 앞에 보니까 남자 직원들이 멋있게 옷을 입고 있더라"며 "호텔 직원에게 급하게 옷을 빌려서 세 시간만 부탁하고 그렇게 참석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최양락과 팽현숙 집에 있는 아들이 공개됐다. 팽현숙은 아들 나이가 27살이라고 했다. 곧이어 딸도 등장했다. 딸과 아들이 팽현숙과 최양락 집에 온 것은 부부가 결혼한지 32주년 되는 날이기 때문이었다. 자녀들은 부모님을 위해 캠핑카를 준비했고 네 사람은 바다로 캠핑을 떠났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