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5086 0142020102663665086 04 0401001 6.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3666210000 1603691360000

"공항 화장실서 신생아 발견" 여성 승객 속옷탈의 신체검사

글자크기
카타르항공 인권침해 논란일듯

파이낸셜뉴스

카타르항공 항공기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카타르항공이 카타르 도하에서 호주 시드니로 향하는 항공기에 탑승한 여성 승객들을 상대로 불시 신체검사를 시행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논란을 빚고 있다.

25일(현지시간) BBC 보도에 따르면, 카타르항공은 지난 2일 도하에 위치한 하마드 국제공항에서 시드니행 항공기에 탑승하려는 여성 승객들에게 신체검사를 받도록 했다.

이에 호주 정부는 카타르 정부에 ‘심각한 우려’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해당 검사는 공항 내 화장실에서 한 직원에 의해 신생아가 발견되면서 산모를 찾기 위한 후속 조치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된 아이는 현재까지 신원이 밝혀지지 않았고, 공항 측에서 보살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여성 승객들이 당시 어떤 이유도 설명받지 못하고 활주로에 있는 구급차로 이동해 속옷까지 벗은 뒤 검사를 받았다는 점이다. 호주 매체에 따르면 검사자 중 호주 여성은 13명이었다.

호주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현지 언론에 “이번 사건과 관련해 카타르 정부에 공식적으로 심각한 우려를 표했고, 카타르 측이 조만간 사건에 대한 상세하고 투명한 정보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하마드 국제공항 대변인은 “의료 전문가들이 막 출산한 산모의 건강에 우려를 나타냈으며, 출국 전 산모의 위치를 알려달라고 요청했다”고 해명했다. 반면 카타르항공은 논평 관련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화장실 #신체검사 #속옷 #자궁 #카타르항공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