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7256 1092020102663667256 04 0401001 6.2.0-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603671555000 1603672300000

美 국무부 “北, 中 지원으로 남한 침공”…시진핑 연설 반박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국무부가 6·25 전쟁을 미 제국주의 침략에 맞선 전쟁으로 규정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최근 연설과 관련해 “북한은 1950년 6월 25일 마오쩌둥의 지원으로 남한을 침공했다”고 반박했습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시 주석의 연설과 관련한 월스트리트저널 기사를 리트윗하면서 “중국 공산당은 전쟁이 70년 전에 그저 ‘발발했다’고 주장한다”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자유 국가들이 반격하자, 중국 공산당은 압록강을 건너 수십만 명의 병력을 보내 한반도에 참화를 가져왔다”고 지적했습니다.

비록 국무부 대변인이 트위터에 올린 글이긴 하지만, 이런 입장은 6·25 전쟁을 바라보는 시 주석의 시각을 미국 정부 차원에서 정면으로 비판한 것으로도 해석된습니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 23일 항미원조 참전 70주년 기념식 연설에서 6·25를 미 제국주의 침략에 맞선 전쟁으로 규정했습니다.

시 주석은 “미국 정부는 국제 전략과 냉전적 사고에서 출발해 한국 내전에 무력 간섭을 하기로 결정했다”며 전쟁의 책임이 미국에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이에 한국 외교부는 “한국전쟁이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했다는 것은 부인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한국전쟁 발발 등 관련 사안은 이미 국제적으로 논쟁이 끝난 문제로 이러한 분명한 역사적 사실이 바뀔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원 기자 (ljw@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