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1111 1092020102663691111 08 0801001 6.2.0-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603706779000 1603707492000

“침투 6시간 만에 감염 끝”…코로나19 ‘치명성’ 3D 폐포로 봤다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 바이러스 왜 이렇게 강력하고 전파력이 강한 걸까요.

우리나라 연구팀이 세계 최초로 실제 사람 폐 조직을 3차원으로 배양해 바이러스를 노출시켜 봤더니, 세포가 감염되는 데 단 6시간이면 충분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실제 사람의 폐조직으로 광범위하고 빠른 감염 과정이 처음 확인된 겁니다.

김유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사람 폐 속으로 들어온 코로나19 바이러스.

스파이크 단백질이 갈고리처럼 달라붙어 인체 세포에 침투합니다.

감염의 시작입니다.

이렇게 침투한 코로나19가 폐 세포를 완전히 감염시키는데, 6시간이면 충분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인체가 저항하기 시작하는 '면역 반응'은 이틀이 지나서야 시작됐습니다.

그사이 세포는 급격히 파괴됐습니다.

입자 여러 개가 세포를 감염시키는 다른 바이러스와 달리, 코로나19는 입자 하나면 충분했습니다.

[주영석/카이스트 의과학대학원 교수 : "(노출) 6시간 정도 지나면 바이러스가 증식해서 거의 최고 수준의 감염도를 보입니다. 세포 수준에서 보면 굉장히 빠른 시간 내에 감염이 완료되는 셈이기 때문에..."]

이번 연구는 실제 인체의 허파꽈리 조직을 3차원으로 배양하는 기술이 개발되면서 가능했습니다.

배양된 조직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감염시켜, 실제 사람에게는 불가능한 실험을 세계 최초로 구현한 겁니다.

실험실에서 많이 쓰는 생쥐의 경우 코로나19에 잘 감염되지 않고, 족제비 등을 이용한 감염 연구가 진행 중이지만, 인체와는 달라 한계가 있었습니다.

[주영석/카이스트 의과학대학원 교수 : "인간의 폐 세포가 아니었기 때문에 (감염 실험) 모델을 찾는데 굉장히 많은 시간과 노력이 소요가 됐었는데, 사람의 폐를 우리가 배양할 수 있게 됨으로써 그런 노력을 들일 필요 없이 사람 폐에 직접 바이러스를 감염시켜서 연구를 할 수 있는 길이 마련..."]

연구팀은 앞으로 다른 신종 바이러스도 3차원 허파꽈리 조직에 투입해 빠른 규명이 가능하고, 치료제 개발 속도도 앞당길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영상편집:양의정/그래픽:이희문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유대 기자 (ydkim@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