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1489 0782020102663691489 02 0201001 6.2.0-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709107000 1603709286000

[이건희 별세] 저녁까지 이어진 재계 발길…최태원ㆍ서정진 “안타깝고 애통”

글자크기
이투데이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6일 오후 7시 15분께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노우리 기자 @we122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장례 이틀째인 26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는 저녁까지 재계인사들의 조문 발걸음이 이어졌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이날 오후 7시 15분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최 회장은 빈소를 나서며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건희 회장은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그리고 최대로 큰 글로벌 기업을 만드신 분"이라며 "그런 분을 잃게 돼서 대한민국에 큰 손실이라고 생각한다"며 애도를 표했다.

고인과의 생전 인연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엔 "생전에는 자주 해외순방 같이 다니면서 많은 것을 지도편달 받았다"며 "개인적으로 상당히 안타깝고 애통하다"고 했다.

이투데이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26일 오후 7시 30분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노우리 기자 @we122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 회장 역시 "우리나라 경제계에 가장 큰 어른이 떠나셔서 같은 경제인으로서 허전하고 착잡하다"며 "2세 경영진이지만 삼성을 완전히 세계적인 기업으로 바꾼 것이니 창업자라고 할 수 있다. 후배 기업가들에게 많은 메시지를 줬다"고 평했다.

새로운 삼성에 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엔 "우리나라에서 삼성이 차지하는 경제 비중이 절대적"이라며 "삼성이 더 발전해서 더 성장해야 하기 때문에 유족들과 임직원들이 잘 해낼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이날 오전부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등 각 그룹 총수가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고인의 죽음을 애도했다.

[이투데이/노우리 기자(we1228@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