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1576 0092020102663691576 05 0506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09803000 1603709830000

'불굴의 사자왕' 이동국…전설이 된 23년 축구 인생

글자크기

1998년 프랑스월드컵서 '10대 축구 천재'로 등장

월드컵마다 '불운의 아이콘'으로

2009년 전북 현대 입단 후 K리그 7회·ACL 1회 우승

뉴시스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8일 전북 전주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공식 개막전 전북현대와 수원삼성의 경기에서 전북현대 이동국 선수가 골을 성공시키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2020.05.08.pmkeu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한국 축구의 살아있는 전설 '라이언킹' 이동국(41·전북)이 23년 정든 그라운드를 떠난다.

이동국은 26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현역 은퇴 소식을 전했다. 그는 "아쉬움과 고마움이 함께 했던 올 시즌을 끝으로 저는 제 인생의 모든 것을 쏟았던 그라운드를 떠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은퇴가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오랜 생각 끝에 내린 결정"이라며 23년 축구 인생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동국은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레전드 공격수다.

1998년 혜성 같이 등장한 이동국은 고교 졸업 후 포항 스틸러스에서 프로 데뷔해 당시 차범근 전 감독이 이끌던 프랑스월드컵 대표팀에 깜짝 발탁돼 모두를 놀라게 했다.

뉴시스

【전주=뉴시스】허상욱 기자 = 6일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9 K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전북 현대와 성남 일화의 경기에서 전북이 3대1로 승리하며 2009 K리그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최강희 감독과 이동국이 우승컵에 키스를 하고 있다. wook@newsis.com


벤치만 지킬 것이라던 예상을 깨고 이동국은 프랑스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네덜란드와 경기에 출전해 한국 최연소 월드컵 출전 기록을 작성했다. 그의 나이 만19세2개월로 이 기록은 아직도 깨지지 않고 있다.

'오렌지 군단' 네덜란드의 폭격에 한국은 0-5 완패를 당했지만, 후반 교체로 나간 이동국은 세계적인 수비수들을 상대로 강력한 중거리 슛을 시도하는 등 당찬 모습으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꽃길만 걸을 것 같던 이동국은 자국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을 앞두고 선수 생활의 첫 시련을 겪었다. 거스 히딩크 대표팀 감독은 이동국의 수비 가담 능력을 지적하며 그를 최종 명단에서 제외됐다.

월드컵 악연은 4년 뒤인 2006년 독일월드컵에서도 계속됐다. K리그 무대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던 이동국은 월드컵을 목전에 두고 무릎 인대가 파열되는 큰 부상을 입고 눈물을 흘렸다.

뉴시스

【포트 엘리자베스(남아공)=뉴시스】이동원 특파원 = 26일(한국시간)오후 남아공 포트 엘리자베스 만델라 베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 남아공월드컵 16강전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이동국이 디에고 루가노와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 dwlee@newsis.com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에서도 대회 전 부상으로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우루과이와 16강전에 교체로 나와 경기 막판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으나 슈팅이 발등에 제대로 얹히지 못했다.

'음주 파동'도 이동국 축구 인생 옥에 티로 남아있다. 2007년 아시안컵에서 물의로 1년간 대표선수 자격이 정지되는 중징계를 받았다.

또 그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미들즈브러에 입단하며 2001년 독일 분데스리가 베르더 브레멘에 이어 두 번째 유럽 도전에 나섰지만, 적응 실패로 1년 만에 짐을 쌌다.

이동국은 2009년 최강희 감독의 전북 현대에 입단하며 축구 인생의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동국(35·전북)이 10월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에서 동점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 = 뉴시스DB).2014.12.3.


전북은 이동국의 화력을 앞세워 K리그 우승 7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 1회 등 K리그와 아시아 무대를 대표하는 구단으로 거듭났다.

이동국은 K리그 통산 547경기에 출전해 228골 77도움을 기록했다. 전북 소속으로는 360경기 164골 48도움이다.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75경기에서 37골을 넣어 이 대회 최다골 보유자다.

무엇보다 이동국은 전북에 '우승 DNA'를 장착시킨 대표적인 선수다.

지난해 울산 현대에 짜릿한 역전 우승을 거둔 뒤 전북 후배들 하나 같이 '선배' 이동국을 원동력으로 꼽은 이유다. 올해도 전북은 최종전을 남기고 울산에 승점 3점 앞선 1위에 올라있다.

뉴시스

【전주=뉴시스】유영수 기자 = 21일 오후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5' 전북 현대와 성남 경기 후 전북 현대 이동국 선수가 리그 우승 기념으로 상의를 탈의 한 후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2015.11.21. yu0014@newsis.com


전북은 내달 1일 홈구장인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대구FC와 무승부만 거둬도 K리그 사상 첫 4연패를 달성한다.

이 경기는 이동국의 마지막 은퇴 경기다.

그는 자신의 SNS에 "(대구전은) 등번호 20번을 입고 팬분들과 함께 하는 마지막 경기"라면서 "축구선수 이동국이란 이름으로 최선을 다해 뛰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