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1824 0562020102663691824 05 0507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10852000 1603710861000

‘가을 징크스’ 깬 커쇼… 다저스, 우승까지 1승 남았다

글자크기

클레이턴 커쇼, 월드시리즈 2승째

5차전 선발 5.2이닝 2실점 호투

포스트시즌 부진 악몽서 벗어나

탬파베이 상대 4-2 승리 이끌어

시리즈 전적 3승2패로 앞서가

최지만 8회 대타 투입 바로 교체

세계일보

LA 다저스 투수 클레이턴 커쇼가 26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와의 월드시리즈 5차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알링턴=AP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MLB) LA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32)는 리그를 대표하는 최고 투수 중 하나다. 3차례 사이영상을 비롯해 투수로서는 웬만해선 받기 힘든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도 한 차례 수상했다. 하지만 그의 명성에 큰 흠집이 있다. 포스트시즌만 되면 부진해 ‘가을 커쇼’라는 오명이 생길 정도다. 월드시리즈(WS) 시작 전까지 커쇼의 포스트시즌 통산 성적은 11승12패 평균자책점 4.31에 그쳤다. 또한 지난해까지 커쇼의 WS 개인 통산 성적은 5경기 1승2패 평균자책점 5.40이었다. 1988년 이후 32년 만에 WS(7전4승제) 우승을 노리는 다저스로서는 올해 WS에서만큼은 커쇼가 가을의 악몽에서 벗어나길 바랐다.

그 바람대로 커쇼는 지난 21일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WS 1차전에서 6이닝 1실점 호투로 팀 승리를 이끌며 이번 가을은 다를 것을 예고했다. 그리고 2승2패로 팽팽히 맞선 가운데 26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WS 5차전에도 선발 등판한 커쇼는 5.2이닝을 5피안타 2볼넷 2실점으로 막고 다시 한번 팀의 4-2 승리를 이끌었다. 이렇게 커쇼는 이번 WS에서만 2승째를 거두며 다저스가 시리즈 전적을 3승2패로 앞서 나가게 하는 에이스의 역할을 다했다. 이제 다저스는 1승만 더하면 감격의 우승을 차지할 수 있게 됐다.

이날 팀 타선이 먼저 3점을 뽑아주며 커쇼의 어깨를 가볍게 했지만 커쇼는 3회 말 두 점을 내주면서 3-2로 쫓겼다. 이런 가운데 4회 말 커쇼에게 무사 1, 3루라는 최대 위기가 왔다. 이러자 커쇼는 더 집중하며 조이 웬들을 내야 뜬공, 윌리 아다메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며 한숨 돌렸다.

그리고 이어 이날 승부의 분수령이 되는 결정적인 장면이 나왔다. 탬파베이 3루 주자 마누엘 마르고트가 커쇼의 큰 투구 동작을 틈타 과감한 홈스틸을 시도한 것이다. 이때 커쇼의 노련함이 빛났다. 당황해 투수판을 밟은 채 홈으로 던졌다면 보크 판정을 받을 가능성이 컸지만 커쇼는 재빠르게 투수판에서 발을 뺀 뒤 안정적인 홈 송구로 마르코트를 아웃시켰다. 이렇게 위기를 넘긴 커쇼는 이후 6회 2사까지 잡은 뒤 더스틴 메이에게 마운드를 물려줬다.

세계일보

승부 분수령 된 ‘홈스틸 아웃’ 탬파베이 마누엘 마르고트(오른쪽)가 26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LA 다저스와의 월드시리즈 5차전 4회 과감한 홈스틸을 시도하다 다저스 투수 클레이턴 커쇼의 침착한 송구에 아웃되고 있다. 알링턴=AFP연합뉴스


특히 커쇼는 이날 삼진 6개를 추가, 포스트시즌 개인 통산 207탈삼진으로 저스틴 벌랜더(205개·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제치고 포스트시즌 최다 탈삼진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한편 탬파베이 최지만(29)은 8회 말 1사 1루에서 대타로 나왔지만, 다저스가 투수를 우완 메이에서 좌완 빅토르 곤살레스로 바꾸면서 타석에 서보지도 못하고 바로 교체됐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