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2528 1192020102663692528 02 02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3714622000 1603714630000

윤석열 감찰카드 꺼낸 추미애…해임 건의도 '여지'

글자크기
윤석열 감찰카드 꺼낸 추미애…해임 건의도 '여지'

[뉴스리뷰]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정감사에서 옵티머스 사건의 지난 수사 과정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과 수사팀 감찰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윤 총장 해임 건의 의사를 묻는 질의에는 감찰 결과를 봐야 한다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추미애 장관은 '라임 사건'에서 총장 수사 지휘권을 박탈한 것은 "적법하고, 필요한 조치였다"며 "위법 부당하다"는 윤 총장의 앞선 비판을 정면 반박했습니다.

<추미애 / 법무부 장관> "중상모략이 아니라 많은 증거들이 확보돼 수사 의뢰가 이뤄지고 있고, 수사까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일부는 사실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옵티머스 사건'을 두고는 작년 수사 초기 서울중앙지검이 사건을 무혐의 처분한 것에 대해 당시 지검장이었던 윤 총장과 수사팀 감찰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윤석열 / 검찰총장(지난 22일)> "사건 자체가 부장 전결 사건입니다. 아예 보고가 올라오질 않습니다."

<추미애 / 법무부 장관> "검찰총장이 증언한 부분…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 점이 있기 때문에 감찰의 필요성을 면밀히 검토하도록 하겠습니다."

윤 총장과 언론사 사주 회동 의혹에 대해서도 "검사 윤리 강령에 위배될 여지가 있어 감찰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총장 해임을 건의할 것이냐는 질의에 "감찰 후 정치권 등 의견을 참고해 결정할 문제"라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지난주 윤 총장이 대검 국감에서 한 작심 발언들을 조목조목 반박한 추 장관은 윤 총장을 "잘 지도·감독하겠다"며 장관이 총장 상급자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 검찰총장(지난 22일)> "법리적으로 보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닙니다."

<추미애 / 법무부 장관> "부하라는 단어는 생경합니다. 검찰총장에 대한 적법성 통제는 장관이 하는 겁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