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2886 0372020102663692886 06 06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16795000 1603717172000 related

'요트원정대' 요알못 장혁X허경환X최여진X소유, 김승진 눈높이 교육 속 요트 도전[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MBC 에브리원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 캡처



대원들이 요트 교육을 받으며 실전 항해를 준비했다.

26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요트원정대-더 비기닝'에서는 장혁, 허경환, 최여진, 소유, 김승진 선장이 항해를 떠났다.

이날 방송에서는 요티들의 첫만남이 그려졌다. 장혁이 가장 먼저 등장했고 허경환이 뒤를 이었다. 허경환이 "누가 왔으면 좋겠냐"고 묻자 장혁은 파워와 활발한 성격을 자질로 꼽았다.

이어 소유가 나왔다. 장혁은 물에 취약하지만 답답함을 해소하기 위해 '요트원정대'로 도전에 나섰다고 말했고, 허경환은 "나는 통영 물개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소유 역시 제주도 사람이라 물을 좋아한다고 전했다.

마지막 주인공은 수상레저의 여왕 최여진이었다. 뜻밖의 조합인 한편, 대원들 모두 요트 경험은 전무한 상황. 다만 대원들 모두 운동을 좋아하고 외향적인 성향으로, 막강 신입 요티 F4가 완성돼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어 소유가 1편을 언급하며 "최시원 오빠 토 많이 하시더라"고 하자 장혁은 "맥주를 한 캔 정도 마셔주면 괜찮을 것"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더했다.

요트를 구경하러 간 대원들 앞에 김승진 선장이 등장했다. 생각보다 작은 요트 크기에 대원들은 당황하기도 했지만, 보트 조종 면허가 있는 최여진은 요트의 운전대를 잡으며 활약했다. 소유는 김승진 지시에 맞춰 함께 돛을 펼쳤고, 대원들 모두 요트의 매력을 더욱 크게 느끼며 요트 맛보기가 종료됐다.

이어 대원들은 요트 이론수업을 위해 실내로 이동했다. 학습량은 무려 며칠이 소요될 만큼 방대했지만 김승진 선장은 핵심 내용만 짚으며 직접 만든 교재도 대원들에게 배부했다. 대원들은 모두 열의를 보이며 공부에 집중했다.

이후에는 실전에 돌입해 매듭법, 이안, 접안 등 기술을 배웠다. 첫 실전 교육에서 가장 점수가 낮은 사람은 라면을 끓이기로 했는데, 3위는 26점을 받은 소유였고, 2위는 26.5점을 받은 허경환, 1위는 최여진으로, 꼴찌는 24.5점을 차지한 장혁이었다. 매듭법을 2번 모두 실패했기 때문.

그런가 하면, 배우 이승형과 물 위에서 만나기도 했다. 김승진 선장의 영상을 보고 요트에 빠지게 됐다는 이승형은 대원들에게 간식까지 전달해 훈훈함을 더했다. 이후 장혁이 정성스럽게 준비한 라면을 먹으며 대원들은 행복감에 젖어들었다. 김승진 선장 역시 "잘할 것 같다. 전혀 걱정 안된다"고 대원들의 팀워크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두 번째 실전 요트 교육은 세일링이었다. 다양한 기술을 배워본 뒤 김승진 선장은 대원들에게 "바다에 여러분 스스로의 힘으로 나갔으면 좋겠다"고 제안해 대원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에 그의 말대로 아라뱃길 갑문 앞까지 대원들끼리 항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