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3042 1192020102663693042 04 04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3717388000 1603717391000

전세계 코로나19 태풍 거세…"광범위 백신 접종은 내년 말"

글자크기
전세계 코로나19 태풍 거세…"광범위 백신 접종은 내년 말"

[앵커]

전 세계가 코로나19 재확산이라는 태풍 속으로 빠져들었습니다.

미국의 신규 확진자는 역대 최대 수준인 8만 명대로 급증했고, 프랑스도 5만 명대를 넘어섰습니다.

스페인과 이탈리아는 결국 다시 봉쇄 조치를 꺼내 들었습니다.

정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에서 하루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사람은 무려 8만 명.

지난 일주일간 전주보다 확진자가 증가한 주는 35개 주에 달하고, 일부 주에서는 의료대란 조짐까지 나타났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재확산 급변점에 도달했다"고 진단했습니다.

유럽의 코로나19 폭풍도 여전히 거셉니다.

프랑스는 신규 확진자가 5만 명을 넘어서며 나흘 연속 기록을 갈아치웠고, 이탈리아와 스페인은 다시 봉쇄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페드로 산체스 / 스페인 총리> "사람들의 자유로운 통행은 오후 11시부터 오전 6시까지 전국적으로 금지됩니다. 의약품 구입, 노동 의무 이행 등 정당한 이유가 있을 때만 이동할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종식 선언을 했던 중국도 안심할 상황은 아닙니다.

칭다오에 이어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도 137명의 무증상 감염자가 나왔기 때문.

코로나19 재확산세를 멈출 백신 접종 시기도 멀어지는 분위기입니다.

앤서니 파우치 미 전염병연구소장은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 백신 안정성 여부를 알 수 있다고 예측했습니다.

<앤서니 파우치 / 미 전염병연구소 소장(출처:영국 BBC 앤드루 마 쇼)> "우리는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인지 11월 말이나 12월 초에 알게 될 것입니다. 다만 12월에 확보할 백신의 양은 모든 사람들을 접종하기에 충분치 않을 것입니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 생산 일정 등을 고려할 때 광범위한 백신 접종은 내년 말에야 가능하다고 내다봤습니다.

연합뉴스TV 정선미입니다. (smju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